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kg 증량→현재 55kg"..광희, 유민상과 투샷 피하는 이유 '폭소' (컬투쇼)


'컬투쇼' 광희가 몸무게 증량 사실을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황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일일 DJ는 개그맨 유민상이 맡았다.

이날 광희는 "'컬투쇼'에 5년 만에 나왔다. 요즘은 여러 가지 프로그램도 하고 있고, 외국 촬영이 잦아 외국에서 힐링을 하기도 한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살을 찌우라고 해서 몸무게를 증량했다"며 "6개월 동안 5kg을 찌웠다. 지금은 55kg"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DJ 유민상은 "(내가) 55kg이었던 적은 기억도 안 난다. 돌잡이 때 뭐 잡았는지 기억하는 게 더 빠를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광희는 유민상에 대해 "프로그램을 같이 해서 친분이 있다. 그런데 옆에 서 있으면 내가 너무 말라보여 일부러 투샷을 피한다"고 털어놨다.

DJ 김태균은 "유민상의 팔과 광희의 다리를 비교해보자"고 말했고 광희는 실제로 유민상 팔보다 얇은 다리와 유민상에게 완벽히 가려지는 종이인형 몸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김태균은 "우리 셋이 나란히 앉아 있으니까 인간의 진화 같다. 황광희는 너무 말랐고, 유민상은 통통해서 점점 살쪄가는 과정 같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