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풍 작가 "'냉부해'는 호텔 조식 뷔페 같은 프로그램"



김풍 작가가 '냉장고를 부탁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매주 월요일 밤 11시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 중인 김풍 작가가 영상인터뷰 Jtalk을 통해 프로그램과 관련된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김풍 작가는 2014년부터 '냉장고를 부탁해'를 지켜 온 원년 멤버다. 첫 등장 당시 정식 요리사가 아닌 웹툰 작가 출신이라는 이색적인 캐릭터와 창의력 넘치는 요리 스킬로 유쾌한 웃음을 전했다. 이처럼 '야매 요리의 달인'으로 불렸던 김풍 작가는 나날이 성장하는 모습으로 셰프들에게 인정받으며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018년에는 당당히 시즌 준우승을 거머쥐며 실력까지 증명했다.



김풍 작가는 2018년 시즌 준우승 성과에 대해서 "제가 프로그램을 만드는 기획자라면 '김풍이 올라가면 안 돼'라는 생각이 들었을 것 같다(웃음). 게스트가 촬영 당시에 먹고 싶었던 음식과 (나의 의도가) 정확하게 맞아떨어지면 좋은 결과가 오더라. 올해 목표는 우승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김풍 작가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호텔 조식 뷔페' 같다. 뭐가 나올지 익숙하지만 늘 기대되지 않나. 하루를 시작할 때의 설렘과 식사를 마친 뒤의 포만감을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느낄 수 있다"라고 평했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본인의 요리로 충격적인 비쥬얼을 자랑했던 '애벌레 모양의 고기말이'를 꼽았다. 그는 "제 아이덴티티를 잘 보여줄 수 요리였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은 내가 웹툰 작가이기 때문에 뻔하지 않은 요리를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냉장고를 부탁해'의 2MC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김풍 작가는 "안정환 씨는 공격수다. 혼자 드리블은 물론 골까지 넣으며 재미있게 프로그램을 이끌어간다. 반면 김성주 씨는 미드필더다. 항상 뒤에서 안정감있게 받쳐주며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한다"라고 전했다.



김풍 작가의 인터뷰 전체 내용은 JTBC 유투브 채널로 공개되는 인터뷰 콘텐트 Jtalk (https://www.youtube.com/watch?v=WUjpMFN2fLI)에서 확인 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냉부' 모두가 감탄한 전진의 시금치무침, '프로요리러' 인증 '냉부해' 이민우·전진 고백 "평양 공연 당시 오디션 보는 기분" "한류스타의 냉장고"…'냉부' 지석진, 해외 식재료 출처는? '냉부해' 지석진, 기무라 타쿠야 뛰어넘은 SNS 팔로워 수 공개 '냉부' 김수용 "유재석 전화 받으면 6개월 동안 방송이 없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