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해령' 올곧은 직진男 이지훈·우아女 박지현, 냉정과 열정 사이


'신입사관 구해령' 민우원과 송사희 역을 맡은 이지훈과 박지현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냉정과 열정 사이의 두 남녀는 주어진 운명에서 벗어나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자 하는 열망을 드러내고 있다.

MBC 새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 측이 25일 공개한 캐릭터 포스터에는 올곧은 눈빛의 이지훈(우원)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완벽한 스펙을 자랑하는 인물로 원리원칙과 소신을 지키는 강직한 인물이다. 조선 최고의 권력가 최덕문(민익평)의 아들이다. 포스터 속 대사 '아버지..저는 더 나은 세상을 남기고 싶습니다'를 통해 알 수 있듯 그는 아버지의 덕으로 호의호식 할 수 있음에도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사관이 된다. 

이지훈은 이후 예문관의 중심을 지키며 여사들에게 앞으로 나아갈 길을 제시할 선배 사관으로서 활약한다. 그의 후배 여사 중 하나인 박지현(사희)은 우아한 몸짓과 품위 있는 말투가 돋보이는 양반가 자제로, 고요한 눈빛에 뜨거운 열정을 숨기고 있는 불꽃 같은 여인이다.

박지현 또한 집안의 바람에 따라 어느 집의 현모양처로서 살 수 있었지만 '꽃처럼 살고 싶진 않았기에' 여사 별시에 응시해 여사로서의 삶을 선택한다. 이는 포스터 속 그녀의 뜻이 분명해 보이는 눈빛과 입매를 통해 엿볼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이지훈과 박지현 모두 주어진 운명 대신 자신의 소신에 따라 길을 개척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인물이다. 사관으로서 조선의 역사를 기록하고 자신만의 인생을 펼치는 두 사람의 이야기에 주목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신세경(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차은우(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7월 17일 오후 8시 55분에 M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