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화당, 천막 철거 3시간 만에 재설치…서울시 "단호 대응"

25일 낮 우리공화당은 강제철거가 집행된지 3시간 만에 광화문광장에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다. [사진 김태호 기자]

25일 낮 우리공화당은 강제철거가 집행된지 3시간 만에 광화문광장에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다. [사진 김태호 기자]

대한애국당(현 우리공화당)이 기습적으로 광화문광장에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다. 서울시가 25일 오전 강제 철거한 천막이 있던 곳 근처다. 이에 서울시는 추가설치한 천막도 절차대로 단호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달 10일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천막이 이날 오전 5시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 철거됐다. 47일 만이다. 철거는 5시에 시작해 9시무렵 끝났다. 이 과정에서 서울시는 직원·경찰·용역 등 2270명을 동원했다. 대한애국당 측 250~300명이 맞섰지만 철거를 막진 못했다. 
 
철거가 끝난 9시 무렵부터 공화당은 농성을 이어갔다. 공화당 측은 "철거과정에서 42명이 다쳤으며 투쟁을 끝까지 이어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서울시는 점거·철거비용 2억200만원을 공화당 측에 청구한다는 계획이다.  
 
철거가 끝난 뒤 공화당은 재설치 계획을 내비쳤다. 송영식 우리공화당 대외협력실장은 이날 10시30분쯤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천막을 곧 재설치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도 공화당의 천막 재설치를 막기 위해 나섰다. 서울시 직원 및 용역 등 60여 명을 철거가 끝난 뒤에도 현장에 배치했다. 경찰병력 240명도 현장에 대기했다. 
 
공화당 측은 오후 12시30분께 기습적으로 천막을 세웠다. 송 실장은 "오늘밤에 철야농성을 하며 천막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천막을 세우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도 일어났다. 서울시 측은 “천막 재설치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져 서울시 측 용역 2명이 병원에 실려갔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에 재설치된 천막 3동도 원칙대로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백운석 서울시 도시재생정책과장은 “이번에도 주의 및 계고장 발송 등 정상적인 행정절차를 밟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25일 오후 현재 현장에 공화당 측 인원이 500명 넘게 모였다. 물리적 충돌을 빚는 등의 마찰은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화문 광장에 불법적으로 추가 설치된 천막 역시 용납될 수 없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시민들도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