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사협회 “안민석 의원 국회 윤리위 제소해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가운데)이 2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를 찾아 안민석 의원의 윤리위원회 제소를 촉구했다.[사진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가운데)이 2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를 찾아 안민석 의원의 윤리위원회 제소를 촉구했다.[사진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오산 세교 신도시에 개설된 정신병원의 허가취소 문제와 관련해 안 의원이 지난달 17일 병원측에 협박성 막말을 한 사실을 문제 삼았다.
 

오산 정신병원 허가 취소 막말 관련 문제제기
의협 "안 의원 막말은 국회의원 지위 망각한것"
안 의원 “문제 본질은 병원 허가 잘못된 것이다”
해당 병원, 전문의 3명 있어야 하지만 1명만 있어

최대집 의협 회장을 비롯한 의협 집행부는 25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5개 당사를 방문했다. 이들은 “안 의원이 ‘국회의원은 그 지위를 남용하여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그로 인한 대가를 받아서는 아니된다’는 국회의원 윤리실천규범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안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달라고 각 당에 촉구했다.
 
의협은 각 정당에 전달한 공문에서 “안민석 의원의 행위는 법을 준수하고, 국회의원으로서 직분과 지위를 망각하고 이를 남용해 국가기능의 공정한 행사와 개인의 자유 및 권리 보호를 외면하는 것" 이라며 "법률 및 국회 윤리규범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각 정당 당사 방문을 마치고 국회 정문 앞 자리로 이동해 “안 의원이 오산 정신병원 개설 허가 취소 과정에서 보여준 발언과 행태는 도저히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라며 “여러 정당들이 중지를 모아 반드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제명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오산 세교 신도시엔 지난 4월 소아청소년과, 내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로 구성된 병원이 들어섰다. 지역 주민들은 총 140개 병상 중 126개 병상이 정신과 폐쇄병동으로 운영한다는 사실을 알고 반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안 의원은 지난달 17일 주민들에게 “(병원장이 소송을 한다면) 특별감사를 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 “일개 의사 한 명이 어떻게 대한민국 정부와 오산시를 상대로 이길 수 있겠나” “한 개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 등의 발언을 했다.
 
안 의원 측은 막말논란에 대해 “(해당 발언은) 병원 측의 안하무인식 태도와 대처에 대해 분개하여 감정적 토로를 한 것”이라며 “본질은 병원 개설허가가 잘못됐다는 것”이라는 입장이다. 지역주민도 정신병원이 인력 기준을 위반했음에도 지자체 허가를 편법으로 받은 것이 문제라고 강조하고 있다. 정신건강복지법에선 60개 정신과 병상 당 전문의를 1명씩 둬야 한다. 해당 정신병원은 126개 정신과 병상으로 전문의를 3명 둬야 하지만 정신과 의사는 1명을 두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