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③] "신경 꺼버리는 편" 이선균, 지켜야할 '선'


"봉준호 감독님 옆에 영원히 기생하고 싶어요. 하하하" 툭툭 내뱉는 한 마디가 진심이고 명언이다.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누적관객수 900만 명을 넘어서며 1000만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이선균(44)은 '기생충' 단 한 편으로 데뷔 후 18년만에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1000만 배우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있다. 헛된 시간이란 없다. 지난 세월이 있었기에 지금의 희극 무대에도 오를 수 있었다.

'기생충'은 이선균의 개인 흥행 대표작을 갈아치우는데도 일조했다. 이선균 종전 필모그래피 최고 흥행작은 누적관객수 459만명을 동원한 '내 아내의 모든 것'(2012)이었다. '기생충'은 개봉 8일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이 기록을 넘어섰다. 여러모로 '리스펙!'을 외칠 수 밖에 없다. 결과만큼 과정이 준 행복도 크다. 연기에 첫 발을 내딛었던 순간만큼 온 몸을 휘감은 긴장감에 매 순간 '짜릿함'이 동반됐다. 봉준호 감독과의 만남은 그래서 더 잊을 수 없는 인생의 한 페이지다.  

마냥 기뻐하기만 해도 모자랄 일들이지만 이선균은 시종일관 "내 일이 아닌 것 같다"며 한 발작 먼 발치에서 상황을 관망하려는 자세를 취했다. 한 작품을 이끄는 주연 배우로서 10여 년이 넘는 세월동안 온갖 희비극을 다 겪었을 이선균이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뜻이다. 

솔직하기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운 배우라는걸 다년의 인터뷰로 모두가 파악했다. 좋고 싫음이 명확하지만 은근한 툴툴거림은 애정에서 비롯된다는걸 안다. 이번엔 어쩔 수 없는 오글거림과 쑥쓰러움에 말을 길게 하지 않으면서도 그 애정들을 직접 표현하려 애썼다. 참고 참다 훅 터뜨린 한 마디가 "기생하고 싶다'는 진심이었다. 흔히 '이 힘으로 평생을 산다'고 말한다. 또 다시 열심히 살아갈만한 힘을 얻었다는 것. '기생충'이 선사한 최고의 선물이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송강호와 인디언 모자를 쓰고 서로를 바라보는 신은 두 배우의 내공이 한꺼번에 느껴진 명장면이다.
"그 파티 장면 전체가 시나리오를 읽을 땐 굉장히 복잡하게 느껴졌다. 근데 감독님의 손 안에서는 그런 신 역시 차분해지더라. 현장의 동선, 카메라의 앵글이 차분했다는 뜻이다. 누구도 우왕좌왕하지 않았다. 다만 해가 중천에 떠 있을 때만 찍어야 했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는 많지 않았는데 그래서 더 철두철미하게 느껴졌던 것 같기도 하다.

강호 형과의 호흡은 덕아웃에 있다가 타석에 나가는 느낌이었다. 차 안에서 앞 뒤로만 앉아 있다가 바로 마주보게 되는 신이기도 하니까. 변화구 같이 느껴지면서 신기했다. 영화로 보니까 더 좋더라. '언제 저렇게 했지?' 하는 놀라움도 있었다. 생각보다 금방 찍었고, 무엇보다 감정이 쌓이고 쌓인 강호 형의 연기가 너무 좋아 다시 한번 반했다."

-배우 이선균이 본 배우 송강호는 어땠나.
"기우(최우식)와 기정(박소담)에게는 아버지 그 자체였다. 모든 현장, 모든 상황에서 중심이 되고 기둥이 되고 또 모범이 됐다. 촬영이 없는 날도 와서 후배들 연기하는 모습을 다 지켜봐 주셨다. 그걸 보면서 뭐라고 하는게 아니라 더 든든하다고 해야 할까?

식사나 술자리도 먼저 만들어 놓고 계시면 실제 가족들이 일 마치고 모여서 밥먹는 것처럼 하루를 마무리 했다. 사실 요즘엔 같은 작품을 하고 있는 팀이라고 해도 점점 모일 시간과 기회가 없는데 형이 솔선수범 마련해 주시니까 팀워크가 좋을 수 밖에 없었다. 왜 연극하면 맨날 연습하고 공연하고 마지막에 한 잔씩 하지 않나. 그런 공연 팀 같은 느낌도 들었다." 

-장혜진과는 한예종 동기라고.
"맞다. 1기다. 1기다 보니까 앞에 누가 있지도 않고, 우리끼리도 누구 하나 이끌어가고 그런 것이 없었다. 우리 동기가 특히 더 좀 모래알 같다. 잘 뭉쳐지지 않는다. 개성도 강하고.(웃음) 동기들 단체 채팅방도 있긴한데 평소엔 조용하다. 이번엔 서로 서로 나서서 축하해 주더라. 혜진이는 결혼하고 육아를 하다 뒤늦게 다시 연기를 시작했다. 돌아왔다는건 알고 있었다. 나 역시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축하해줬다.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

-박명호는 칸영화제에 함께 갔음에도 드러낼 수 없는 존재였다.
"명호와도 친구다. 현장에서 나이먹고 친구 만나기가 힘든데 좋은 친구를 만났다. 명호는 칸에서 혼자 관광하며 다녔다. 제일 부러웠다. 속상? 칸에 간게 어디냐. 으하하하. 우리가 아쉽지 않게 잘 챙겨줬다.(웃음) 뤼미에르 극장에서 상영 땐 같이 있었다. 꽁꽁 감춰놨었는데 이미 존재감은 제일 큰 것 같다. 좋다."

-극중 부녀로 호흡맞춘 딸 정지소와는 과거 CF를 함께 찍은 인연이 있다.
"촬영 전 박사장 가족이 처음 만나 식사하는 자리에서 지소가 이야기를 꺼내더라. 당시 지소는 중학생이었고 표정 연기를 매우 잘했던 아이로 기억한다. '아빠, 아빠' 하면서 잘 따랐다. 한번은 현장에 우리 첫째 아이가 온 적이 있는데 요즘 말문이 트였다. 근데 처음 본 누나가 자기 아빠한테 '아빠, 아빠'라고 하니까 삐죽거리더라. 하하. 진지하게 설명하기도 그렇고 어렵웠다.(웃음)"

-이선균에게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
"있다. 개인마다 그런 것은 다 있을 것이다. 말로 설명하기는 힘든데 분명 있다. 사실 난 뭔가 좀 안 맞는다고 생각하면 신경을 아예 안 쓰는 편이라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가는데 기분 나쁨에 대한 어떤 기준은 모두 갖고 있을거라 생각한다."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 윤곽이 나왔다. 언질을 받은 것이 있나. 또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은 어떤가.
"나보다 기자 분들한테 이미 더 자세히 다 말씀 하신 것 아닌가.(웃음) 다시 불러 주신다면 당연히 감사 하겠지만 지금도 너무 큰 호사를 누리고 있기 때문에…. 물론 또 하고 싶다. 너무 하고 싶다. 영원히 숙주로 모시면서 기생하고 싶다. 하하하."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