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①] "행운의 시간, 현실감 없다"…'기생충' 이선균의 희비극

 

"봉준호 감독님 옆에 영원히 기생하고 싶어요. 하하하" 툭툭 내뱉는 한 마디가 진심이고 명언이다.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누적관객수 900만 명을 넘어서며 1000만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이선균(44)은 '기생충' 단 한 편으로 데뷔 후 18년만에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1000만 배우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있다. 헛된 시간이란 없다. 지난 세월이 있었기에 지금의 희극 무대에도 오를 수 있었다.

'기생충'은 이선균의 개인 흥행 대표작을 갈아치우는데도 일조했다. 이선균 종전 필모그래피 최고 흥행작은 누적관객수 459만명을 동원한 '내 아내의 모든 것'(2012)이었다. '기생충'은 개봉 8일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이 기록을 넘어섰다. 여러모로 '리스펙!'을 외칠 수 밖에 없다. 결과만큼 과정이 준 행복도 크다. 연기에 첫 발을 내딛었던 순간만큼 온 몸을 휘감은 긴장감에 매 순간 '짜릿함'이 동반됐다. 봉준호 감독과의 만남은 그래서 더 잊을 수 없는 인생의 한 페이지다.  

마냥 기뻐하기만 해도 모자랄 일들이지만 이선균은 시종일관 "내 일이 아닌 것 같다"며 한 발작 먼 발치에서 상황을 관망하려는 자세를 취했다. 한 작품을 이끄는 주연 배우로서 10여 년이 넘는 세월동안 온갖 희비극을 다 겪었을 이선균이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뜻이다. 

솔직하기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운 배우라는걸 다년의 인터뷰로 모두가 파악했다. 좋고 싫음이 명확하지만 은근한 툴툴거림은 애정에서 비롯된다는걸 안다. 이번엔 어쩔 수 없는 오글거림과 쑥쓰러움에 말을 길게 하지 않으면서도 그 애정들을 직접 표현하려 애썼다. 참고 참다 훅 터뜨린 한 마디가 "기생하고 싶다'는 진심이었다. 흔히 '이 힘으로 평생을 산다'고 말한다. 또 다시 열심히 살아갈만한 힘을 얻었다는 것. '기생충'이 선사한 최고의 선물이다.
 
-'기생충' 반응이 뜨겁다.
"이 모든게 내 일 같지가 않다. 현실감 없다.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다. '아, 이런 것도 있구나' 싶다. 굉장히 좋고 감사하고 그렇다."

-출연작 중 최고 흥행작이다. 1000만 돌파도 예측되는데.
"'내 아내의 모든 것'이 최고 흥행작이었다. 뭔 일인가 싶다. 1000만 돌파 그런건 건방지게 내가 이야기 할 것은 아닌 것 같다.(웃음)"

-칸영화제 레드카펫도 밟았다.
"2년 전 전혜진이 '불한당'으로 먼저 갔다. 되게 자랑을 많이 했다.(웃음) 난 사실 이번에 갈지 말지 고민을 많이 했다. 일단 찍고 있는 영화('킹메이커')가 있어서 나 때문에 스케줄이 비게 되면 민폐가 될 수 있으니까. 근데 '킹메이커' 팀이 '불한당' 팀이다. 나보다 더 잘 알더라. 그 기분 잘 느끼고 오라고 아예 일주일을 빼 주셨다. 고마웠다."

-칸에 이어 국내에서도 통했다.
"칸에서 어떤 반응을 받았다 하더라도 우리 관객들은 얼마나 관심을 갖고 사랑해 주실지는 모르는 일 아닌가. 궁금한 만큼 긴장했다. 나 뿐만 아니라 '기생충' 팀 모두가 그랬다. (송)강호 형님까지 여유롭진 않았으니까. 근데 칸에 다녀온 것이 하나의 경사처럼 국내 흥행에도 도움이 된 것 같다. "
 
-봉준호 감독의 러브콜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는 칸영화제 가는 것 보다 더 좋았다. 하하하. 칸영화제는 어쨌든 작품이 가는 것이고, 감독님이 초대 받는다는 의미가 더 크기 때문에 너무 영광스럽지만 역시 내 일 같지는 않았다.(웃음) 봉준호 감독님은 우리나라 모든 배우들이 한번쯤 함께 해보고 싶어하는 감독님일 것이라 생각한다. 나도 감독님의 전작들을 너무 좋아했고, 기회가 있을까 싶었는데 그 행운이 나에게 왔다. 내가 부러워하고 동경하던 팀에 합류한다는 것 만으로도 행복했다."

-봉준호 감독과의 첫 만남은 어땠나.
"첫 미팅 땐 그냥 만났다. '한다, 안 한다' 그런걸 말하는 자리는 아닌 걸로 알고 나갔다. 나 혼자만 '만나서 이미지가 안 맞는다고 하시면 어쩌나' 걱정하긴 했다. 근데 도착하자마자 감독님이 '이런 가족이 있고, 이런 역할이다'고 바로 말씀을 하시더라. 그러다 '다만 고3짜리 딸이 있는 설정인데 선균 씨가 어떻게 보일지 걱정이다'고 하시길래 '저 흰머리 되게 많아요'라고 어필했다. 하하. 난 무조건 해야 하니까 그럴 수 밖에 없었다. 그런 대화를 주고 받는 그 시간이 너무 좋았다."

-현장에서 직접 경험한 봉준호 감독은 어떤 스타일이던가.
"완벽하다. 사실 드라마·영화를 막론하고 전작들은 내가 끌고 가야 하는 것이 많았다. 이번에는 그런 것이 전혀 없어서 마음이 솔직히 좀 가볍기도 했다.(웃음) 무엇보다 감독님이 설계를 잘 해놓으시니까. 그런 면에서 부담감을 많이 내려놓을 수 있었다. 처음엔 나도 모르게 긴장을 했던 것 같다. 나에겐 너무 큰 분이니까. 지금은 동네 영화 잘 찍는 형 같은 느낌이다. 하하. 배우들은 물론 모든 스태프들에게도 한결같이 다정했다. 또 잘 아시겠지만 재미있지 않나. 소통도 잘 되고. 실제로 형이라 부르지는 않지만 동경하는 형이 됐다."
 
-송강호와도 작품에서 만난건 처음이다.
"오랜시간 같은 소속사에 있었는데 작품은 처음이다. 떨렸다.(웃음) 내가 '봉준호의 패키지 여행'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더 디테일하게 말하면 봉준호라는 여행사에 송강호라는 가이드가 있었던 기분이다. 강호 형님이 술자리에서나 식사자리에서 늘 했던 말씀이 '결과물을 보면 깜짝 놀랄 것이다. 할 때마다 '내가 지금 뭐하고 있지?' 그런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결과물을 보면 정말 많이 놀랄 것이다. 봉준호 감독을 100% 믿고 의심하지 말아라' 였다. 난 그 조언을 그대로 따랐다. 결과는, 완전 리스펙이다. 하하."

-'기생충'은 어떤 작품이라는 인상을 받았나.
"난 이 영화가 곧 봉준호 감독님 같다. 흐리멍텅한 것 같으면서도 예리하고, 유머가 있고, 삑사리도 있고, 사회적 메시지까지 담겼다. 이전의 모든 영화들 역시 감독님과 닮아있는 것 같다."

-칸 현지에서 처음 본 것인가.
"두번째였다. 이전에 스태프들과 함께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내 연기는 모르겠다. 늘 그렇지만 아직도 많이 부족한 느낌이다. 다만 영화가 너무 좋다 보니까 내용을 다 알고 있음에도 몰입감이 높더라. 처음엔 상황적인 코미디가 더 보였다면, 칸에서는 (최)우식이가 연기한 기우 캐릭터에 이입이 많이 돼 먹먹했다. 나는 먹먹하고 아픈데 관객 반응은 열광적이니까 그것도 희비극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몇 번 더 볼 생각이다."

>> [인터뷰②]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