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현송월은 행사 담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도자급으로 격상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정원으로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 관련 업무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주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당 정치국 간부 32명과 함께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찍은 단체 사진에 등장하지 않아 2선으로 후퇴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국정원은 “과거 김 부부장이 했던 행사담당자 역할을 현송월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맡았다”며 “김 부부장은 사진을 보면 이수용이나 최용해 같은 반열에 찍혀 있어 좀 더 지도자급으로 격상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부부장은 오히려 무게가 올라가 역할이 조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 부부장 위치도 함께 격상됐느냐는 질문에 이 위원장은 “현 부부장은 김 부부장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현장에서 동선을 챙기는 일을 하는 사진을 (국정원에서) 많이 보여줬다”고 말했다.
 
숙청설이 돌았다가 최근 다시 모습을 드러낸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에 대해서는 “시 주석 방북 당시 환영행사에 등장한 것은 맞지만 정상회담에서는 빠졌다”며 “위상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역할 조정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