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수도는 수자원공사, 하수도는 환경공단…물 관리 기능 조정

수문을 개방한 북한강 소양강댐. 환경부는 지난해 6월 정부 물관리 업무 일원화의 후속 조치로 상수도 분야는 한국수자원공사가, 하수도 분야는 한국환경공단이 맡도록 물 관리 공공기관 기능 조정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중앙포토]

수문을 개방한 북한강 소양강댐. 환경부는 지난해 6월 정부 물관리 업무 일원화의 후속 조치로 상수도 분야는 한국수자원공사가, 하수도 분야는 한국환경공단이 맡도록 물 관리 공공기관 기능 조정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중앙포토]

물 분야 공공기관의 업무 중복을 해소하기 위해 상수도 분야는 한국수자원공사가, 하수도 분야는 한국환경공단이 맡는 것으로 조정됐다.
하지만 댐 상류 지역의 오염 저감과 하수처리장 운영 등 업무가 겹치는 부분이 일부 남아 있어 향후 추가 조정도 필요할 전망이다.

수공으로 '흡수 통합' 관측도 있었지만
환경공단 예산 60%, 인력 40% 유지

 
환경부는 지난해 6월 물관리 업무 일원화의 후속 조치로 대표적인 물 분야 공공기관인 수자원공사와 환경공단의 기능을 조정해 최적의 물 복지를 국민에게 제공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 로고

한국수자원공사 로고

이에 따라 기관별 설립 목적에 따른 고유 영역을 고려해 수자원공사는 물 이용과 공급 분야, 즉 상수도 분야를 맡게 됐다.

또, 환경공단은 오염관리 분야, 즉 하수도 분야를 전담하게 됐다.
지하수와 물 산업, 수질·물순환 분야에서는 양 기관이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한국환경공단 로고

한국환경공단 로고

이 같은 기능 조정을 위해 환경부는 지난해 10월부터 기관별 자체 진단과 함께 한국행정학회가 주관하는 '물 분야 산하기관 기능 재정립 연구' 용역을 거쳤다.

또, 지난 4월부터는 전문가 회의와 공청회 등 이해관계자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거쳤다.
 
수자원공사 물 분야 예산은 4조 4000억원이며, 인력은 4966명에 이르고 있다.
환경공단의 물 분야는 예산이 6385억원, 인력은 953명이다.
이 때문에 당초 물 관리업무 통합으로 환경공단이 가진 물 관련 조직이 수자원공사로 흡수 통합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환경공단은 물 관련 분야 예산의 60%, 인력의 40% 수준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017년 11월 경기도 양평에서 한국환경공단이 실시한 수질오염사고 대응 합동 방제 훈련 모습 [사진 한국환경공단]

2017년 11월 경기도 양평에서 한국환경공단이 실시한 수질오염사고 대응 합동 방제 훈련 모습 [사진 한국환경공단]

이번 기능 조정으로 환경공단은 그동안 맡고 있던 지자체 수도계획 검토와 일부 지방 상수도 설치·관리 업무를 수자원공사에 넘겨주게 됐다. 이에 따라 수자원공사는 분산됐던 광역 상수도와 지방상수도를 통합해 유역 기반의 용수 공급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반면, 하수도 관리 기능 전반은 환경공단으로 일원화된다. 이를 토대로 환경공단은 유역 단위의 통합 하수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국민 안전과 생활밀착형 하수도 사업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환경공단은 비점오염 저감 등 전반적인 수질 개선 사업도 담당한다.
 
하지만 수자원공사가 수탁 관리하는 댐 상류 지역의 경우 비점오염 저감이나 하수처리장 운영 등에 수질 개선 사업에는 수자원공사가 참여하도록 했다.
경기도 용인시의 지하수 관측소. [사진 용인시]

경기도 용인시의 지하수 관측소. [사진 용인시]

지하수 분야에서 수자원공사는 지하수의 이용·개발, 전반적인 현황 조사와 관측망·측정망을 담당하게 된다.

환경공단은 토양오염과 연계해 지하수 오염을 관리하고, 오염이 심한 지역에 대해 정밀 조사와 측정망 운영을 담당한다.
 
물 순환 분야에서는 수자원공사가 물 순환 선도도시 사업 등을 주관하지만, 비점오염 저감 등 오염 관리 부분에는 환경공단도 참여한다.
 
물 산업 분야에서도 하수도와 오염관리 등과 연계된 부분은 환경공단이, 댐 건설이나 수도사업 등 물 이용과 관련된 부분은 수자원공사가 담당한다.
물 산업 클러스터는 환경공단이 총괄 운영하되, 양 기관의 특성에 맞게 역할 분담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대구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입주 기업들이 함께 제작해 베트남에 기증한 물처리시설 [대구시=뉴스1]

대구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입주 기업들이 함께 제작해 베트남에 기증한 물처리시설 [대구시=뉴스1]

이와 관련, 환경부는 26일 오후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조명래 장관과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능조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서형태 환경부 혁신행정담당관은 "광역-지방상수도 등 물 분야 중복투자와 비효율이 이번 기능 조정으로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환경부 내에 '통합물관리 협업추진단'을 구성 운영하면서 기능 조정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