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미쉐린 디자인 챌린지’ 대상 수상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지난 6월 4일 ‘2019 미쉐린 디자인 챌린지’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2001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19회차를 맞이한 미쉐린 디자인 챌린지는 BMW, 혼다, GM 등 해외 유명 자동차 브랜드의 수석디자이너들이 심사위원으로 세계적 명성을 지닌 국제 디자인 공모전이다. 올해는 전 세계 71개국에서 1500여점의 응모작이 접수되어 치열한 각축전을 벌였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Inspiring Mobility」로, 2035년의 5개의 메가시티(베를린·뭄바이·뉴욕·상파울루·상하이)를 배경으로 고객에게 즐거움·신뢰·안전·자유 네 가지의 감정 중 하나를 이끌어낼 수 있는 자동차를 디자인하는 것이었다. 이는 사용자의 감성과 관점을 중시하는 최근의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하고 자동차 디자인과 다른 학문 분야의 융·복합을 의도한 것이다.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출품한 「Depot」는 미래의 도시에서 시민이 자유로운 활동을 하도록 돕는 모빌리티로, 한국의 전통가옥이 보여주는 이미지를 새롭게 재해석하여 자동차가 단순한 운송수단을 넘어 이전에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다는 측면에서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 받았다.
 
탁진태(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15) 학생은 “이번 공모전은 주제가 독특해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볼 수 있어 좋은 기회가 됐다”며 “팀 과제였던 만큼 팀워크와 협동심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는 2017·2018 GM PACE 경진대회 Industrial Design 부문 1·2위, 현대자동차 UX 디자인 공모전 우수상, 국제요트디자인 공모전 3위 등 국내·외 자동차 및 운송수단 디자인 공모전에서 다양한 수상실적을 내며 실무형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