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우 “나경원 불신임 말 나와…왜 그런 합의를 했는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여야 3당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합의문에 대한 추인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김영우 한국당 의원이 25일 “나경원 원내대표를 불신임하자는 차원은 아니지만 말 자체가 나온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나 원내대표의 불신임까지 거론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지금 여야 협상을 해야 하는 입장이니 나 원내대표에게 좀 더 힘을 실어주자, 우리가 오히려 부결시켜서 협상을 다시 하게끔 하는 게 좋겠다는 차원에서 나온 얘기”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국회 정상화 합의문에 대해 “그동안 한국당이 줄기차게 주장해왔던 경제 청문회나 북한 선박 등 국가안보와 관련된 국정조사,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은 여야 합의가 필요하다는 입장들이 하나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그래서 추인이 실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왜 이런 합의를 했는지 모르겠으나 추측하건대 워낙 국회 정상화가 중요하고 국민으로부터 국회에 들어가라는 압박이 있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선거제나 경제 청문회라든지 여태껏 주장해왔던 것에 대해 왜 생각을 많이 안 했을까. 이런 의견이 (전날 의총에서) 아주 많았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지도부 신뢰에 금이 갔다고 봐야 하냐’는 질문에 “아무래도 합의문 자체가 완전히 부결된 거니까 전혀 부인할 순 없다”며 “좀 타격은 있지만 잘 헤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 국민 앞에 생중계된 원내대표 합의문을 무효하는 것은 국민과 한 약속을 깬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국민이 보기에는 그럴 수 있다”면서도 “약간 기술적인 문제인데 (나 원내대표가) 당에 가서 추인을 받아오겠다는 걸 좀 분명히 했으면 더 좋았을 뻔했다. 사인 형식 때문에 마치 모든 합의가 끝난 상황에서 의총에서 완전히 뒤집힌, 합의를 깬 모양새를 취하게 된 것은 결과적으로 좋은 전략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