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3년 안에 우리금융 지분 18% 모두 판다… 2022년 완전 민영화

 지난 1월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월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의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우리금융지주 지분을 2022년까지 완전 매각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로써 2001년 12조 원대 공적자금을 수혈받아 정부 소유 금융지주사로 탄생했던 우리금융지주가 21년 만에 완전 민영화될 예정이다. 
 
내년부터 2~3차례 걸쳐 완전 지분 매각
금융위원회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24일 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방안을 결정했다. 예금보험공사는 우리금융지주 지분 18.3%를 보유 중이다.
 
공자위에 따르면 잔여지분 매각은 내년 상반부터 2022년까지 3개년에 걸쳐 진행된다. 약 2~3차례에 걸쳐 최대 10% 지분을 분산 매각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 본사. [중앙포토]

우리금융그룹 본사. [중앙포토]

 
매각은 희망수량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한다. 예정가격보다 높이 써낸 입찰자 중 희망하는 가격과 물량 순서대로 여러 명에게 낙찰시키는 방식이다. 대규모 투자자에 우선 매각함으로써 지분이 지나치게 분산되는 일 없이 과점주주 체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다. 공적자금 회수에도 이런 방식이 효과적이라는 것이 공자위 설명이다. 투자자 유치를 위해 사외이사 추천권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희망수량 경쟁입찰에서 유찰되는 물량은 자동으로 블록세일로 처리한다. 전체 입찰에 총 6개월 정도 걸리기 때문에 매각을 1년 주기로 실시한다. 
 
공자위가 이렇게 미리 지분 매각 로드맵을 발표한 건 우리금융 민영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시키기 위해서다. 이세훈 금융위 구조개선정책관은 “그동안 주가수준을 고려하느라 매각 일정이 상당히 지연되곤 했다”며 “앞으로는 그런 지연이 없이 계획한 일정 안에 차질 없이 매각하겠다는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향후에 주가가 어느 정도 범위 내에 움직이면 오늘 발표한 일정에 따라 매각을 진행한다”고도 덧붙였다.  
 
12.8조원 공적자금 회수율 현재 87% 
2001년 정부가 우리금융지주에 투입한 공적자금 규모는 12조8000억원이다. 구 한빛은행 등 5개 금융회사의 부실 정리에 쓰인 자금이다. ‘국내 첫 금융지주사’ 우리금융지주는 예보가 100% 지분을 보유한 금융회사로 출발했다.  
 
정부는 2010년부터 3차례에 걸쳐 우리금융지주의 통매각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후 분리매각으로 방향을 틀어서 우리투자증권은 농협금융지주에, 광주은행은 JB금융지주, 경남은행은 BS금융지주에 넘겼다. 2016년엔 우리은행 지분 29.7%를 과점주주 7곳에 매각했다. 이후 우리금융지주는 과점주주에 의해 경영됐지만 여전히 최대주주는 예금보험공사다. 현재 지분율은 예보가 18.3%로 가장 높고 이어 국민연금(8.4%), 우리사주조합(6.4%) 순이다. IMM 프라이빗에쿼티,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동양생명, 한화생명, 미래에셋자산운용, 유진자산운용 등 7개 과점주주의 지분율을 다 합치면 25.9%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우리금융에 투입된 공적자금 중 11조1400억원이 지금까지 회수됐다. 회수율은 87.3%이다. 이세훈 구조개선정책관은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우리금융 주가가 1만3800원 수준이면 (공적자금) 원금은 100% 다 회수할 수 있다”며 “다만 공적자금 회수뿐 아니라 우리금융 민영화로 금융시장 발전에 기여하는 편익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명시된 ‘민영화 3대 원칙’을 따라야 한다는 설명이다. 3대 원칙이란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빠른 민영화, 국내 금융산업의 바람직한 발전방향이다.  
 
2001년 우리금융지주 출범 당시의 모습. [중앙포토]

2001년 우리금융지주 출범 당시의 모습. [중앙포토]

 
주가 1만3800원이면 공적자금 100% 회수 
올 1월 지주체제로 전환한 우리금융지주는 명실상부한 금융지주사로서 면모를 갖춰 가는 중이다. 우리금융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자회사 편입을 결의했다. 감독당국의 승인을 받아 오는 9월쯤 자회사 편입이 완료된다. 아울러 국제자산신탁 인수도 결의해 조만간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자산운용사 인수와 캐피탈, 저축은행 편입도 예정돼있다. 내년 이후 증권사 M&A에도 나설 전망이다.  
 
관건은 주가다. 주가 수준은 공적자금 회수율과 직결되기 때문에 민영화를 위해서는 주가 상승이 중요하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24일 종가 기준 1만4050원이다.  
 
그동안 우리금융 주가를 짓누르는 것 요인 중 하나는 ‘오버행’ 이슈다.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은행이 소유한 우리카드 주식을 신주와 맞교환할 예정이다. 하지만 은행법상 은행은 모회사 지분을 소유할 수 없기 때문에 우리은행은 6개월 안에 우리금융 주식을 팔아야 한다. 익명을 원한 우리금융 관계자는 “주가 하락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국내외 전략적·재무적 투자자에 이를 매각해 시장 충격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