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25전쟁 69주년 北신문 “그때와 비할 바 없이 강해졌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북한이 6·25전쟁 69주년을 맞은 25일 미국을 향해 분별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국수호정신을 대를 이어 계승하고 빛내여나가자’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지금으로부터 69년 전 미제에 의해 강요된 조국해방전쟁(6·25전쟁)은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준엄한 시련이었다”고 밝혔다.
 
신문은 “조국해방전쟁에서의 빛나는 승리는 당과 수령을 위해, 조국을 위해 목숨도 서슴없이 바쳐 싸운 우리 인민의 불굴의 조국수호정신이 안아온 위대한 승리였다”고 선전했다.
 
이어 “수적·군사 기술적으로 비할 바 없이 우세한 침략자들과의 대결전에서 우리가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사랑하는 조국, 고마운 제도를 위하여 청춘도 생명도 다 바쳐 싸운 유명무명의 용사들과 인민들의 영웅적이며 희생적인 투쟁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의 힘은 원자탄을 가진 제국주의 강적과 보병총을 잡고 맞서 싸우던 1950년대 그때와는 비할 바 없이 강해졌다. 우리는 그 어떤 전쟁에도 대처할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다 갖추고 있다”며 미국에 “오늘의 우리 공화국의 국력과 정세를 오판하지 말아야 하며 옳은 사고방식을 가지고 분별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신문은 체제 수호와 경제 발전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신문은 “모든 일군과 당원과 근로자들은 전화의 나날에 발휘된 조국수호, 혁명보위정신을 뼈에 쪼아박고 그 요구대로 살며 투쟁해나가야 한다”며 “조국수호정신의 근본핵인 수령결사옹위를 삶의 첫째가는 요구로, 혁명가의 제일생명으로 여기고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를 정치사상적으로, 목숨으로 옹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건설대진군에 더 큰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며 “모든 당원과 근로자들은 불굴의 정신력과 완강한 돌격전으로 계속 혁신, 계속 전진하며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목표 수행에서 새로운 기적과 위훈을 창조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 및 근로단체조직들의 역할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한다”며 “모두다 조국수호정신을 필승의 무기로 틀어쥐고 당의 영도따라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의 승리를 향해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