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스티스' 나나, 타협 無 폭탄 검사 변신 '단단한 눈빛'


‘저스티스’ 나나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단단한 눈빛을 장착한 나나의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KBS 2TV 새 수목극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최진혁(이태경)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손현주(송우용)가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극 중 나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 3부 검사 서연아 역을 맡았다. 25일 최초 공개된 스틸컷 속 흐트러짐 없는 단단한 눈빛이 말해주듯 나나는 서울중앙지검의 유명한 ‘폭탄’으로 통한다. 검찰총장까지 지낸 아버지를 존경해 검사의 길을 선택했고, 대쪽검사였던 아버지의 기질을 물려받아 법을 어기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주저 없이 구속하기 때문. 스틸컷 속 법복 비주얼만큼이나 돋보이는 나나의 올곧은 성격과 뛰어난 실력은 법정에서 펼쳐질 강렬한 활약을 기대케 한다.

나나는 매 작품 엘리트 형사, 로펌 조사원, 사기꾼 등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캐릭터로 걸크러시 매력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저스티스’에서는 의문의 미제사건인 여배우 연쇄 살인, 실종 사건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과정에서 탁월한 수사 능력과 디테일한 감정 연기를 보여준다.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들며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온 나나의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색다른 검사 캐릭터가 탄생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서연아는 한번 파고든 사건은 하늘이 두 쪽 나도 절대 타협하지 않는 캐릭터다. 나나의 탄탄한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이 폭탄 검사 서연아를 완벽하게 그려낼 것”이라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