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고원희, 성형설 인정한 자신감 "연기로 보여줄 것"


고원희가 성형설을 솔직하게 인정했다. '연기로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이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월화극 '퍼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신성록과 고원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첫 방송 이후 불거진 고원희의 성형설에 대한 질문에 나왔다. 전작과 비교해 달라진 눈매 때문이었다. 고원희는 "뭐라고 답변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사실은 사실이니까"라며 솔직하게 인정했다.

그래도 속앓이는 있었다. 고원희는 "작품에 누가 되는 게 아닐까 걱정했다"며 "더 열심히 해서 연기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 각오대로 고원희는 '퍼퓸'에서 코믹부터 감정 연기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소화하고 있다. 극 중 인생 2회차를 살게 되면서 꿈을 이루기 위해 모델에 도전하는 민예린 역을 맡았다. 하재숙이 변하기 전 모습이고, 고원희는 마법의 힘이 있는 향수를 뿌린 뒤 변한 모습이다.

고원희는 20대의 외모에 40대의 감성을 담아 연기하고 있다. 앳된 외모이지만 모성애나 현실의 팍팍함을 자연스럽게 표현해 시청자의 마음을 움직였다. 또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보여준 강점은 더욱 극대화해 신성록(서이도)과 차진 코믹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고원희는 "극 중에서 '극한 직업 민예린'이라고 부를 만큼 드라마 안에서 많은 일이 벌어지는데 고생해서 촬영한 게 방송으로 좋은 결과물로 보일 때 다행이라고 생각이 든다. 고생한 만큼 재밌게 나오는 것 같아서 앞으로도 몸을 사리지 않고 고생하겠다"고 밝혔다.

또 하재숙과 2인 1역 연기에 대해서는 "하재숙과 붙는 연기가 이질감이 들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다행히 목소리 톤이 중저음이라는 점이 같아서 겹쳐 보였고, 외적으로 가발을 똑같이 쓰고 옷을 똑같이 입어서인지 예린이에서 재희로 변하는 모습이 자연스러워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초반에 편집실에 가서 하재숙 연기를 보면서 어떻게 톤을 잡아야할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40대와 20대의 감정 표현은 실제로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본 게 아니기 때문에 비슷한 감정을 생각했을 때 동생 생각이 났다. 동생들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고 부모님이 맞벌이를 해서 엄마처럼 동생들을 돌봤기 때문에 거기서 감정을 이끌어왔다. 극 중 진경이라는 친구가 둘째 동생과 닮아서 도움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망가지는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서도 소신을 드러냈다. "망가지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걱정을 해본 적은 없다. 그게 캐릭터고 연기라고 생각해서 열심히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만 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당시 감독님께서 내 강점에 대해 '얼굴을 잘 쓰는 배우'라고 해줬다. 그 강점을 잘 살리라고 했기 때문에 사리지 않고 더 표현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원희는 질문을 회피하거나 부인하지 않고 정면 돌파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그리고 성형설이 더 이상 이슈가 되지 않도록 연기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퍼퓸' 전반부에서 맹활약한 고원희다. 후반부에서도 달라진 외모를 잊게 할 다채로운 연기가 기대된다. 고원희는 "'미녀는 괴로워' 오마주가 있긴 하지만 결이 다르다. 40대 여자가 과거의 자신으로 변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외모에 치중되기보다 자기 스스로를 알아가는 이야기로 전개가 될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KB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