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요양원 골프장서 시작된 싸움으로 5명 사망

폭발로 인해 불에 탄 이동식 주택. [사진 산타마리아 타임스 트위터]

폭발로 인해 불에 탄 이동식 주택. [사진 산타마리아 타임스 트위터]

노인 요양원 파3 골프코스에서 시작된 싸움으로 인해 5명이 목숨을 잃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타마리아 타임스에 의하면 지난 22일 노인들 거주지인 카사 그랜드 에스테이츠 공원에 설치된 파3 골프장에서 세 남자가 다퉜다. 이후 총소리가 들렸으며 인근에서 두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자는 커트 브래키(70)와 리처드 해넌(78)이다.  
 
경찰에 의하면 용의자는 집으로 돌아갔고 폭발 소리와 함께 불이 났다. 화재 중 집안에서 폭발 소리가 또 들렸으며 불은 이웃집에도 옮겨붙었다. 경찰은 불이 꺼진 후 이 집에서 시신 3구를 발견했다. 한 명은 용의자, 한 명은 그의 아들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에서 발견된 사망자의 정확한 신원과 왜 싸움이 났는지 등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다고 산타마리아 타임스는 보도했다. 산타마리아는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중간에 위치한 도시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