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냉부해' 전진, 이민우도 놀라게 한 반전 살림남 면모 feat. 신화의 신화

'냉장고를 부탁해' 전진은 신화 셰프 군단의 요리에, 이민우는 전진의 살림남 면모에 깜짝 놀랐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불꽃 남자 냉장고 제1탄'으로 꾸며져 그룹 신화의 전진, 이민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화 구호를 외치며 자신감 넘치게 등장한 전진과 이민우. 전진은 "전진 씨가 '이민우가 아니면 출연 안 한다'고 했다던데?"라는 MC 김성주의 질문에 "(민우) 형이랑 있으면 편하다. 말씀드릴 순 없지만 모 멤버랑 있으면 계속 챙겨야 하고 내 걸 못한다"고 답했다. 이에 셰프군단과 MC들은 "S(신혜성)씨냐"며 몰아갔고 무언의 인정을 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이민우는 이연복 셰프와의 인연으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tvN '현지에서 먹힐까3'에서 이연복과 함께 푸드트럭을 운영했던 이민우는 "평소 팬이었다. 만났을 때 연예인을 본 기분이었다"며 "영광으로 생각하고 정말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연복 역시 "뒷정리를 너무 잘하더라"라며 칭찬했다. 자신의 대진표에 이연복 셰프가 있기를 희망한다는 이민우는 "촬영 때는 보조만 했는데 (이연복 셰프님이) 배정되면 좋을 것 같다. 혹시 안 돼도 먹을 수 있으니까 괜찮다"며 웃었다.

MC 김성주는 "셰프들 중에 신화 출연으로 긴장하시는 분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을 꺼냈다. 주인공은 바로 김풍이었다. 김풍은 "저한테도 팬클럽이 있다. 열 댓 명 정도로 되게 적은데 이분들이 전원 신화창조"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언젠가 정모날을 정하는데 '신화 콘서트가 있어서 어려울 것 같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음날로 바꿨다. 왠지 신화 팬클럽의 소모임 같은 느낌이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신화의 '최초' 이력 중 "팬들의 '쌀 화환 기부 문화'를 처음으로 시도한 게 신화창조"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를 들은 김풍은 "어쩐지 저한테도 계속 쌀을 주시더라"라며 놀라 웃음을 더했다.

김성주는 "신화는 아이돌계의 십장생"이라며 "멤버 교체 없이 21년 역사, 정권이 무려 4번이 바뀌고 월드컵은 6번 개최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최초'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린다. 아이돌 최초로 별자리가 있고, 신화숲 조성도 처음으로 됐다. 쌀 화환 문화 역시 신화창조가 시도했고 그룹 내 솔로 활동도 신화가 최초다. 육로로 평양 공연도 신화가 처음 했다"고 읊어 감탄을 자아냈다.

평양 공연에 대한 일화도 이어졌다. 전진은 "가는 길에 검문소가 있었는데 생김새가 딱 영화배우 유오성 씨 같은 분이 신원 검사를 하더라. '박충재 동무, 이민우 동무'라고 하는데 긴장됐다"고 말했다. 이민우 역시 "'Perfect Man(퍼펙트 맨)'을 공연했다. 정말 열심히 불렀는데 왠지 오디션 보는 느낌이었다"며 공연 소감을 밝혔다.

춤 동작이 야한 느낌이 나면 바꾸기도 했다고. 이민우는 "손 위치를 바꾼다던지 민망한 동작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연이 끝난 후 남북 합동 파티를 했다. 진이가 술을 잘 마셔서 북한 스태프와 대결이 붙기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진은 "그 유오성 같은 분이 '여기서 술을 누가 잘 먹냐'고 물었는데 멤버들이 나를 가리켰다. 먹다보니 친해져서 형 동생이 됐다"며 "헤어질 때 '이제 평생 못 보지 않나. 편지를 할 수도 없다'고 하는데 울컥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MC들은 신화 메인 댄서인 두 사람에게 춤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물었다. 이민우는 "전진이 내 파트에서 '민우 형이 두 마디 추면 나머지 두 마디는 내가 추는 게 어떨까'라고 건의했다"며 전진의 분량 욕심을 폭로했다. 이민우는 또 "본인이 센터에 있고 전진이 옆에 있는 대형일 때도 전진이 자꾸 센터인 내 옆으로 온다"고 전했다. 이에 전진은 "저는 이렇게 붙어서 얘기하고 싶은 성격"이라며 귀엽게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김성주가 "알몸으로 댄스대결을 펼쳤다던데"라고 묻자 이민우는 "숙소에서 그랬다. 전진이 비보잉 실력자 아니냐. 헬맷을 쓰고 나타나 알몸으로 브레이크댄스를 췄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진의 냉장고가 먼저 공개됐다. 혼자 산지 16~17년 정도가 됐다는 그는 "집에서 요리를 시작한 건 2년 정도밖에 안 됐다"고 밝혔다. 전진은 "전에는 밖에서 먹거나 배달음식을 먹었는데 너무 물리더라. 한두 번이라도 해 먹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다가 요리하기 시작했는데 되더라. 멤버들에게도 해 먹는다고 했더니 다들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민우는 "신기하다. 그전에는 요리와 거리가 멀었다"며 전진의 냉장고를 궁금해했다.

전진은 자신의 냉장고 어느 위치에 어떤 반찬, 양념 등이 있는지 모두 기억하고 있었다. 또 "몸을 생각해 요리를 직접 해먹고 있다"며 "열이 많은 체질이라 두부, 오이, 돼지고기 등 찬 성질의 음식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깔끔하고 알차게 정리된 전진의 냉장고를 본 이민우는 "예전에는 전진이 정리정돈을 잘 못해서 옷에 파묻혀 자기도 했다. 아침에 전진을 찾을려고 옷을 파헤치기도 했다"며 "정리도 하고 요리도 하니 놀랍다"고 반응했다.

이에 전진은 "숙소에서 생활할 때가 20대인데 지금 마흔이다. 얼마나 달라졌겠나"라며 반론을 펼쳤다. 그는 싸게 사기 위해 라면 등을 박스 채로 사고, 대파를 직접 다듬어서 보관하는 등의 살림 수완까지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시금치, 콩나물 등의 나물 반찬을 해 먹는다는 전진의 말에 이민우는 "저는 지금 계속 '네가?'라는 생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진이 희망한 요리주제는 '냉정과 열정 사이'의 '냉정'과 '열정'이었다. 전진은 "몸에 열이 많아 찬 성질의 음식을 먹으려고 한다. 몸의 열을 식혀줄 '냉정' 요리를 원한다. 또 국이나 찌개가 없으면 잘 못 먹는 편인데 셰프님들의 열정을 담은 '열정' 요리를 맛보고 싶다"고 말했다.

첫 번째로 김풍, 이연복 셰프의 대결. 김풍은 '유자라면 다가와'를, 이연복은 '해결쌈'을 요리명으로 소개했다. 먼저 김풍 작가의 '유자라면 다가와'를 맛본 전진은 "이런 국물은 처음이다. 유자와 라면수프가 정말 잘 어울린다. 오묘한 맛"이라고 호평했다. 이어 "제가 좋아하는 콩나물, 오이가 들어가 맛있다. 고기도 바싹하게 구워져서 식감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연복 셰프의 '해결쌈' 차례. 전진은 "식감에서 부리토 같은 느낌이 난다. 부드러우면서도 찰기가 있다. 빵이랑 먹어도 좋고 집반찬과 먹어도 잘 어울릴 것 같다"며 맛있게 먹었다. 이연복 셰프를 승자로 정한 전진은 "풍 형님 요리도 맛있었지만 이연복 셰프님 요리는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다. 바로 냉장고에 넣어 가져가고 싶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유현수, 오세득 셰프의 대결이 펼쳐졌다. 2년간 모든 시즌 전패하다가 강형욱 편에서 첫 승리를 5전 6기로 이뤄냈던 유현수 셰프는 '비지창조'를 요리명으로 소개했다. 승률 84%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오세득 셰프는 '돼지 파국이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먼저 오세득 셰프의 요리를 맛본 전진은 "맛의 센터는 가지인 것 같다. 입에서 녹는다"며 "그냥 맛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규동의 감칠맛과 불고기 요리의 맛이 잘 어우러진다"고 말했다. 이민우가 "진이가 즉석에서 삼행시 이행시를 잘한다"고 말을 꺼내자 전진은 오세득 셰프의 요리명 '파국'으로 이행시를 시도했다. '파렴치한 것 / 국물도 없어'라는 다소 애매한 이행시에 전진은 곧장 일어나서 춤을 춰 웃음을 안겼다.

유현수 셰프의 '비지창조'를 시식한 전진은 "할머니가 해주셨던 맛이 생각난다. 집에서 따라 해먹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나지막이 "요리 잘하시네"라고 칭찬한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 '와' 댄스를 선보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승자는 유현수 셰프. 이민우는 "진이가 수저를 놓지 않으면 진짜 맛있다는 거다"라며 결과를 예상했다고 말했다. 전진은 "그냥 집에서 해먹어 보고 싶고 내일도, 모레도 먹고 싶은 맛이다. 건강해지는 맛"이라고 평했다.

한편, 오는 7월 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민우의 냉장고로 15분 대결이 펼쳐진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