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10시간 이상, 연간 50일 이상 일하면 뇌졸중 위험 29% 높아

하루 10시간 이상 일하는 날이 많으면 뇌졸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사이언스데일리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국립 보건의학연구소 연구원이자 파리 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인 알렉시스 데스카타 박사 연구팀이 18~69세 남녀 직장인 14만3592명을 대상으로 10년 이상 진행한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근무시간과 심혈관 질환 발병률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미국 심장학회(AHA) 학술지 '뇌졸중' 7월호에 실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파트타임 근무자를 제외한 이들 연구 대상자 중 1224명이 조사 기간에 뇌졸중이 발생했다.

전체적으로 하루 10시간 이상 근무하는 날이 연간 50일 이상인 사람(29%·4만2542명)은 뇌졸중 위험이 2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10시간 이상 근무하는 날이 연간 50일이 넘는 경우가 10년 이상 계속된 사람(10%·1만4481명)은 뇌졸중 위험이 45%나 높았다.

이 같은 현상은 남녀가 비슷했고, 50세 이하 연령층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비교적 젊은 연령층의 직장인들이 장시간 근무에서 겪는 스트레스·힘든 근무 조건·불규칙한 근무 등이 나이가 많은 연령층에서 흔히 나타나는 고혈압·과체중보다 심뇌혈관 질환에 더욱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