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계급장 떼자. 제3지대? 당 나가라”…평화당 ‘내부 비판’에 시끌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 의장 연석회의에서 정동영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 의장 연석회의에서 정동영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들이 주장하고 있는 ‘제3지대론’이 논쟁에 휩싸였다. 이를 비판하는 글이 당 메신저 방에 올라오면서다. 당의 진로를 둘러싼 당내 갈등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손동호 민주평화당 서울 도봉을 지역위원장은 23일 온라인 메신저에 “저는 회의에 발언권이 없다. 계급장을 떼고 감히 이 글을 쓴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 메신저에는 평화당 의원들과 지역위원장 등이 대부분 참여하고 있다.
 
손 위원장은 “지금 회자되는제3지대론은 당권을 무력화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비판했다. 유성엽 원내대표와 장병완ㆍ박지원ㆍ최경환 의원 등은 올 초부터 평화당 바깥에서 새로운 세력을 만들어 신당을 창당하는 ‘제3지대론’을 주장해왔다. 이들은 바른미래당 소속이지만 국민의당 출신인 박주선ㆍ김동철 의원 등과 지속적으로 만나며 신당 창당 방안 등을 모색했다. 유 원내대표 등은 지난 18일 제3지대론에 뜻을 같이하는 의원들과 별도로 간담회를 열고 당의 진로를 논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선 당을 비상대책위원회나 혁신위원회 체제로 바꿔야 한다는 발언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손 위원장은 글에서 “국민의당 때부터 비대위에 중독되어 재미를 본 일부 주력 부대가 있다. 그들은 당 전당대회 이후 모든 활동을 거의 중단하다시피 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낮은 당 지지율이) 지도부 책임론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며 “당 소속 의원들은 당 지지율 올리는 데 얼마나 기여했나. 당무에 얼마나 협조적이었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분들이 당 지지율을 언급할 계제가 되나”라고도 했다.
 
손동호 민주평화당 서울 도봉을 지역위원장

손동호 민주평화당 서울 도봉을 지역위원장

손 위원장은 “밑도 끝도 없이 곧 ‘없어질 정당’이라고 누워서 침 뱉는 행위를 하는 것은 해당 행위이며 징계 대상”이라며 “급하신 분들은 먼저 (당을) 나가든지, 무소속을 선택하는 방법도 있다”고 했다. 이어 “평화당을 통해 호남에서 (민주당과) 1 대 1 구도를 만드는 것이 가장 높은 생존 확률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평화당 자체가 제3지대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손 위원장의 글을 놓고 당 메신저 방에선 격론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자강론’을 강조해 온 지역위원장 등 원외 인사들이 많이 참여한 메신저 방이어서 손 위원장의 주장에 찬성하는 메시지가 많았다고 한다. “할 말 했다”, “시원하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고 한다. ‘제3지대론’을 주장해 온 인사들은 “앞으로 토론을 해보자”는 수준의 논리를 폈다.
 

민주평화당의 한 관계자는 이날 “어제 손 위원장이 글을 쓴 뒤 메신저 방이 난리가 났다. 비판의 대상인 현직 의원들은 전전긍긍하고 있어서 그런지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어떤 메시지가 오갔는지는 대외로 노출되면 당 상황이 창피해서 밝히지도 못한다”고 했다. 평화당의 한 의원은 “모멘텀이 없는 현재 상황에서 손 위원장의 글로 어떤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보진 않는다”면서 “10개월 정도 지속한 당의 헤게모니 싸움이 잠복해있다가 표면화된 것”이라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