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극적 8강행…메시, 국가대표 우승 한풀이도 가능할까

아르헨티나는 24일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조별리그 B조 카타르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아르헨티나는 B조 2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는 24일 열린 2019 코파아메리카 조별리그 B조 카타르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아르헨티나는 B조 2위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 골잡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생애 첫 메이저 국제 대회 우승 도전은 계속된다.

아르헨티나는 24일(한국시간)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의 그레미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초청국 카타르와 최종 3차전에서 2-0으로 이겼다. 1승1무1패를 기록한 아르헨티나(승점 4)는 3연승을 거둔 선두 콜롬비아(승점 9)에 이어 조 2위로 8강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는 자력으로 조별리그 통과는 불가능했다. 카타르와 경기 전까지만 해도 선두 콜롬비아(승점 6)는 8강행을 확정한 가운데 2위 파라과이(승점 2)는 물론이고 3위 카타르(승점 1)에도 밀린 조 최하위였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골득실 -2)는 카타르(골득실 -1)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뒤졌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르헨티나는 최종전에서 카타르를 반드시 이기고, 콜롬비아와 맞붙는 파라과이가 패하기만을 바라야 했다.

행운이 따랐다. 전반 4분 만에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 밀란)가 카타르 수비수의 패스를 가로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왼발슛 선제골을 뽑아낸 아르헨티나는 후반 37분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의 쐐기골을 더해 대회 첫 승을 챙겼다. 반면 같은 시간 파라과이는 콜롬비아에 0-1로 패해 3위로 내려앉았다. 말 그대로 아르헨티나의 극적인 8강 진출이었다.

이로써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충격 속에 마무리될 뻔한 메시의 다섯 번째 코파 아메리카 정복기는 8강전으로 이어지게 됐다. 그는 소속팀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무려 35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하지만 메시에게 약점이 하나 있다. 바로 대표팀만 가면 작아진다는 점이다. 그는 2005년부터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뛰어왔지만, 단 한 번도 성인 메이저 국제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그는 마지막 출전이 될 수도 있는 이번 대회에서 메이저 대회 무관의 한을 풀겠다는 각오다.

 

메시는 국제 대회 무관 징크스에 큰 압박을 받는다. 그는 2016 코파 아메리카에서 칠레에 패해 준우승에 그치자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메시는 이 대회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첫 번째 키커로 나와 공을 허공에 날렸다. 메시는 고민 끝에 어렵게 대표팀에 복귀해 2018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했다. 하지만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하자 대표팀 합류를 일시 중단했다. 그는 지난 3월 베네수엘라와 평가전을 통해 복귀했다. 두 차례 은퇴 위기를 극복하고 돌아온 만큼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메시의 각오는 그 어느 때보다 결연하다. 스페인 마르카는 지난 2일 "메시는 은퇴 전 반드시 조국 아르헨티나를 위해 우승컵을 들어 올리기를 원한다. 그는 코파 아메리카 우승에 대한 희망과 야심을 드러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문제는 메시의 부진이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 중인 메시는 이번 대회에서 필드 골이 0개다. 2차전 파라과이와 경기에서 페널티킥골을 성공시킨 것이 유일한 득점 기록이다. 아르헨티나의 에이스라는 타이틀이 무색하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도 메시의 부진을 지적한다. 24일 미국 ESPN에 따르면, 메시가 은퇴 번복 이후 아르헨티나 대표팀에 복귀하면서 팀 전술이 메시 중심으로 맞춰졌다. 하지만 메시 위주의 변경된 전술이 효율성이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아르헨티나는 8강에 올랐지만 메시는 벼랑 끝까지 몰린 셈이다. 그는 개막을 앞두고 아르헨티나 폭스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내 은퇴 시기는 더 이상 즐기지 못하고, 더 이상 축구를 하고 싶은 마음이 없을 때다. 지금은 훈련하고 경기하는 게 즐겁다"면서도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그 전에 대표팀에서 우승해 보고 싶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메시는 오는 29일 베네수엘라와 8강전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겠다는 각오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