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리더십 상처…불신임 논란 번질 수도

자유한국당은 24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정상화 관련 여야 원내대표 합의안을 논의했으나 추인이 불발됐다.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이날 추인이 불발된 뒤 의원총회장을 나서고 있다. 이로써 80일 만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국회 정상화는 또다시 미뤄지게 됐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4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정상화 관련 여야 원내대표 합의안을 논의했으나 추인이 불발됐다.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이날 추인이 불발된 뒤 의원총회장을 나서고 있다. 이로써 80일 만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국회 정상화는 또다시 미뤄지게 됐다. [뉴시스]

3당 원내대표 간 국회 정상화 합의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부결되면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리더십도 적지 않은 상처를 입었다. 의원총회 후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의원 대부분이 반대 입장이었다”고 전하는 등 나 원내대표가 들고 온 합의안에 대해 전혀 수긍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분위기에 밀린 나 원내대표가 스스로 합의문 추인을 철회했지만 향후 국회 상황에 따라 당내에서 불신임 논란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하긴 어렵다. 정치권에선 황교안 대표의 대여 강경노선이 이날 압도적인 부결에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일각에선 2014년 세월호특별법을 추진했던 박영선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협상안 추인을 거부당하며 정치적 위기를 맞았던 상황과 유사하다는 시각도 있다. 당시 박 원내대표는 당내 거센 비판에 휘말리면서 다섯 달 만에 원내대표직을 내려놨다.
관련기사
 
다만 이날 의총에 참석했던 한국당의 한 의원은 “나 원내대표에게 일단 ‘기회를 더 주자’는 쪽으로 분위기가 흘렀다”며 “이번 사안이 내홍으로 번질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 입장에선 추후 국회 정상화 협상에 다시 나서더라도 당내 강경 분위기를 참작해 협상력의 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한 합의안이 불과 두 시간 만에 뒤집어진 만큼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측에서도 추가협상에 대해 부정적인 기류가 강할 것으로 보인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