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낮엔 수영장서 물놀이, 밤엔 디럭스룸서 이야기꽃 ‘호캉스’

온 가족 신나는 키즈 패키지
호텔을 가장 실속 있게 이용하는 방법 알고 싶다면 호텔리어에게 물어보라. “여름방학 맞이 키즈 패키지를 이용하라”는 답을 들을 것이다. 고급스러운 숙박 시설은 물론이고 가족 모두 즐길 수 있는 수영장, 여기에 어린 투숙객을 위한 선물까지 마련된 키즈 패키지는 가족 모두가 호사스러운 특급 서비스를 하루 종일 톡톡히 누리기에 부족함이 없다. 관광지에선 누릴 수 없는 여유와 편리는 덤이다. 호텔 관계자가 들려주는 ‘키즈 호캉스(호텔에서 즐기는 바캉스) 누리는 팁’에 귀 기울여 보자.
 
아이가 글·그림 넣어 만드는 가방
서울 반포동에 위치한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키즈 패키지인 ‘메이크 미 멜트’를 이용하면 다양한 아이 선물을 받을 수 있다. 9월 8일까지 운영하는 키즈 패키지는 디럭스룸 1박과 조식 2인을 제공한다. 아이에게 주는 선물로는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이 브랜드명이 새겨진 아이스크림 인형 2종, 어린이 놀이공간 라까쉐뜨에서 선뵌 ‘리틀 클리어 가방’, 이 가방 위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필기도구인 ‘모나미 데코마카’ 하나가 있다. 아이는 호텔에서 숙박하며 가방을 캔버스 삼아 그림을 그리고 놀면서 자신만의 가방을 만들 수 있다.
 
이것만큼은 기억하세요!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 한미선 마케팅커뮤니케이션 파트장 

“호텔에는 어린이 투숙객만을 위한 서비스가 많아요. 모르면 지나치기 쉽지만 미리 알아두면 비용을 아낄 수 있어요. 만약 메리어트 본보이 멤버라면 6세 이하의 아이는 조식이 무료에요. 또 플래티늄 엘리트 이상의 멤버라면 12세 이하 어린이도 조식이 무료랍니다. 아이가 있다면 무료 조식이 되는지 꼭 확인해 보세요.”

 
부모는 골프 라운지, 자녀는 레슨
제주도 서귀포시에 있는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는 어린이가 예술·스포츠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패키지를 선뵌다. 패키지는 두 가지 형태다. 아이가 그림책 콘서트를 참여할 수 있는 ‘키즈 해피 플레잉 패키지’와 골프 레슨을 받을 수 있는 ‘주니어 골프 플레잉 패키지’다. 아이가 수업을 듣는 동안 부모는 각자의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그림책 콘서트 때는 옆에서 다과를 즐길 수 있고, 골프 수업 때는 36홀 골프 라운드를 돌 수 있다. 모두 3인 조식이 포함된다.
 
이것만큼은 기억하세요!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윤지숙 마케팅팀장 

“아이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 곳곳에 많아요. 해비치 호텔에는 100평 규모의 놀이 공간인 ‘모루’와 보드게임을 즐길 수 있는 ‘모드락’ 등이 있어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요. 부부만의 시간이 필요하다면 케어링 프로그램을 이용해 보세요. 해비치 호텔에는 케이크 만들기, 인형 만들기 등이 있어요.”

 
유아용 파라솔 의자 한 세트 선물
서울 장충동에 있는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풀만은 ‘썸머풀 패키지’를 8월 31일까지 진행한다. 이 패키지를 이용하는 투숙객은 슈페리어 객실에서 1박 하고, 유아용 파라솔 의자 세트 한 개를 받는다. 객실 안에 있는 미니바 전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때 제공하는 유아용 파라솔 의자 세트는 가구 브랜드 모던하우스의 ‘디노·머메이드 파라솔 의자 세트’로 캐릭터가 그려진 상품이다. 또 다음달 19일부터 8월 25일까지는 어린이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부모는 키즈룸에 아이를 맡기면 된다. 키즈룸은 낮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고 전문 보육사가 아이를 돌봐준다.
 
이것만큼은 기억하세요!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풀만 김현주 재경부 제너럴 캐셔 

“수영장 서비스를 먼저 살펴보세요.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풀만 수영장은 튜브를 갖고 갈 수 있어 어린아이와 수영하기 좋아요. 또 호텔에 있는 포토존을 알아두세요. 호텔 14층에는 ‘이그제큐티브 라이브러리 &’이있는데 그곳에선 남산 풍경과 함께 마치 액자에 들어와 있는 듯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어요.”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