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선, 싱가포르 최대 운송사와 택시 2000대 공급계약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이 19일 싱가포르에서 양반셍 컴포트 델그로그룹 사장(가운데)과 테오혹셍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이 19일 싱가포르에서 양반셍 컴포트 델그로그룹 사장(가운데)과 테오혹셍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동남아 모빌리티 전략이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 최대 운수 기업인 컴포트 델그로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200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연말까지 1500대를 공급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를 운송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정 수석부회장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현대차 세계 대리점 대회에 참석한 가운데 컴포트 델그로 경영진과 만나면서 성사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컴포트 델그로가 지난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구입한 이후 경제성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에 크게 만족해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컴포트 델그로는 싱가포르에서 가장 큰 운수사업 그룹이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영업하고 있는 택시의 60%(1만 2000여대)를 이 회사가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07년부터 쏘나타·i40 등을 컴포트 델그로에 판매했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공급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차가 싱가포르에서 점유하고 있는 택시 차량의 비중도 늘어날 전망이다. 이미 현대차는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서 9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재 2만여대의 싱가포르 택시 중 절반이 넘는 1만1000여대가 현대차가 공급한 택시다.
 
정 수석부회장의 모빌리티 전략은 최근 속도를 내고 있다. 싱가포르 등 동남아를 기점으로 인도와 중동으로 뻗어가고 있다. 현대차가 지난 3월 인도의 차량호출업체 올라에 총 3억 달러(3400억원)를 투자키로 결정한 게 대표적이다.  
 
인도 최대의 차량호출업체인 올라는 지난 2011년 설립된 기업으로 전 세계 125개 도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등록 차량만 130만대로 누적 차량호출은 10억건에 달한다. 두 회사는 인도의 전기차 생태계 구축과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 분야 등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중동으로 모빌리티 투자를 확장했다. 중동 최대의 차량호출업체 카림과 차량공급 계약을 한 직후다.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카림에 총 5000대의 차량을 납품하고 차량 유지 및 보수를 지원할 예정이다. 카림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거점을 두고 전 세계 15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3월 미국의 차량 공유업체 우버가 카림을 31억 달러(3조 5800억원)에 인수하면서 세계 자동차업계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