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영 장관 보좌관에 ‘공익제보자’ 장진수…알고보니 ‘靑 출신’도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이 2012년 3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하고 있다. 장 전 주무관은 24일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3급)으로 임명됐다. [연합뉴스]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이 2012년 3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하고 있다. 장 전 주무관은 24일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3급)으로 임명됐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때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던 ‘공익제보자’ 장진수(46)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임명됐다. 또 문재인 정부 출범 때부터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오필진(45) 전 행정관도 지난달 초부터 진 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행안부에 따르면 장 전 주무관은 이날 진 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첫 출근했다. 정책보좌관은 장관의 국정업무를 돕고, 공직사회 개혁을 보좌하는 역할을 한다. 별정직 3급 상당의 대우를 받는다.
 
장 보좌관은 이명박 정부 때 민간인 사찰 사건을 폭로해 2013년 대법원 판결로 파면됐다. 사건은 2008년 7월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을 희화화한 동영상을 블로그에 게시한 김종익 전 KB한마음 대표를 불법 사찰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주무관으로 근무했던 장 보좌관은 “총리실과 청와대의 명령으로 민간인 사찰 증거를 없앴다”고 폭로했다. 또 관봉으로 묶은 지폐 50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재수사가 시작됐고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 등이 추가 기소됐다. 
 
하지만 그는 2013년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고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했다. 국가공무원법에 따르면 공무원이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파면되고, 5년간 국가공무원이 될 수 없다.
 
장 보좌관은 이후 문재인 대통령 후보 대선 캠프에 합류해 총무지원팀장을 맡았다.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그는 “2016년 11월쯤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표를 만날 기회가 있었고, 저의 사정을 들었다”고 소개했다. 이번에 행안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임명돼 6년 만에 공직에 복귀하게 됐다.
오필진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 이번 정부 출범 때부터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다 올 3월 퇴직하고, 지난달 장관 보좌관으로 옮겼다. [사진 행정안전부]

오필진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 이번 정부 출범 때부터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다 올 3월 퇴직하고, 지난달 장관 보좌관으로 옮겼다. [사진 행정안전부]

 
한편 행안부에는 오필진 전 대통령 대변인실 행정관이 지난달 초부터 근무하고 있다. 오 보좌관은 민간기업 출신으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때 청와대로 옮겼다가 올 3월 퇴직했다. 청와대와 행안부 등에 따르면 오 보좌관은 14년간 기업에서 홍보 기획·컨설팅 분야에서 근무했다. 
 
진영 장관은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출신으로 20대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고, 지난 4월 초 행안부 장관에 취임했다. 통상 국회의원 출신의 장관은 보좌진이나 당직자 등 측근을 정책보좌관으로 임명한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