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고생 가두고 유사성행위까지"…'칠곡 원룸 집단폭행' 어머니 호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경북 칠곡 원룸 중·고생 집단폭행' 피해자가 8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났다고 24일 칠곡경찰서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추가 피해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칠곡 원룸 집단폭행 사건은 지난 16일 오전 4시쯤 칠곡 왜관읍의 한 원룸에서 20대 2명과 고교생 5명이 이 지역 남자 중·고교생 11명을 감금해 놓고 둔기로 집단 폭행한 사건이다. 피해자들과 동네 선후배 사이인 가해자 A(20)씨는 '버릇이 없다'며 자신의 원룸으로 중·고교생들을 불러 폭행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오전 4시부터 오후 4시까지 12시간에 걸쳐 집단 폭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학생 부모들은 "얼굴 한 번 본적 없는 사람들에게 끌려가 폭행을 당해 허벅지가 괴사하고 턱과 머리 등에 부상당하는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단지 친구들의 단톡방에 이름이 올라갔다는 이유로 안면식도 없는 이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것이다.
 
또 자신을 피해 학생 어머니라 밝힌 B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을 받지 않게 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21일 게시된 이 청원 글에는 가해자들이 피해자들을 감금하면서 흉기로 위협하고 락스를 탄 물에 담배꽁초와 침, 술을 섞어 먹였다는 주장이 나온다.  
 
B씨는 "얼굴에 봉지를 씌우고 보풀 제거기로 손가락을 다치게 한다거나 소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담뱃불로 지지며 허벅지가 괴사할 때까지 폭행했다"면서 가해자들이 피해자들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했다고도 주장했다.
 
"엄청난 죄를 저질러도 미성년자들은 불구속" 
B씨는 "엄청난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가해자 7명 중 5명은 미성년자라 불구속 수사 중이다"라며 "심지어 가해자들은 '우리는 미성년자라 너희 때려도 (감옥에서) 얼마 살지 않는다. 신고하면 형을 마치고 나와서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이미 법을 악용한 것"이라고 분통해 했다.
 
B씨는 또 피해자들은 두려움에 집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숨어 지내고 있지만, 가해자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신고자를 찾는 등 당당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B씨는 "피해 학생들은 학교도 학원도 못 간다"며 "가해자 부모들은 동네 유지라 힘 좀 쓴다고 들었다. 어떻게든 빠져나오면 피해자들은 누가 지켜주느냐"며 가해자에 엄벌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이 청원은 게시된 지 3일 만인 24일 오후 5시 기준 약 3만 6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