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현 “지금 야당, 너무나 한심…국민께 죄송한 마음”

이정현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정현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대표 출신인 이정현 무소속 의원은 24일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한국당을 겨냥해 “지금 야당 모습에서 한심함을 느낀다”며 작심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국회 공전을 오랫동안 지켜봤는데, 정말 기가 막힌다. 국민에게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그렇게 본받을 게 없고 흉내 낼 게 없어 지금의 여당 사람들이 야당 시절 텐트 치고 국회 거부하던 것을 본받고 있다”며 “그 자체가 한심하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야당 모습은) 독살스러운 군사정권이 장기 집권하던 시절의 야당 행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을 지내는 등 친박계 핵심으로 분류됐다.
 
그러다 이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이 가결되자 “직전 당 대표로서 모든 책임을 안고 가겠다”며 탈당했다.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는 윤상현 외통위원장 주재로 열렸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하고 여야 간사 간 안건 합의가 안 돼 의사진행발언만 주고받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