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문래동 ‘붉은 수돗물’ 식수 사용 계속 제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문래4가 삼환아파트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영등포구청]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문래4가 삼환아파트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영등포구청]

지난 20일부터 닷새째 계속되고 있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서울시가 “식수 사용 자제 권고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창학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24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환경·수돗물 분야 시민단체, 학계 전문가, 서울물연구원 등 관계자들이 모여 회의한 결과 식수 사용 제한 권고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됐던 문래동 일대 아파트 단지 1000여 가구 수돗물의 탁도는 이날 현재 대부분 0.1~0.3 NTU 수준으로, 기준치(0.5)보다 낮아진 상태다. 하지만 2~3가구에서 기준치(0.5)를 넘나드는 수치가 나왔다. 
 
회의에 참석했던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큰 틀에서 안정되는 추세지만 식수로는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창학 본부장도 “재발 방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에서 이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했다.
 
우려됐던 중금속 등 세균 검사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서울물연구원이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기준치를 넘어서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서울시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고, 향후 주민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의승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원인 규명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이 요구한 사항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보고 조속한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후 상수도관 교체에도 속도를 낸다. 김 대변인은 “현장 수질 관리도 문제지만 근본적인 원인인 서울 지역에 남아있는 노후 상수도관 전체를 조속히 교체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전체 상수도관 1만3571㎞ 중 재건축·재개발 지역을 제외한 138㎞가 교체 대상이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