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냉부해' 이민우·전진 고백 "평양 공연 당시 오디션 보는 기분"


이민우와 전진이 과거 평양 공연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4일(월)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신화의 전진과 이민우가 출연한다. 21년을 이어온 '최장수 아이돌' 그룹 멤버들다운 케미 넘치는 입담을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이민우와 전진은 "데뷔 후 4번의 정권 교체와 6번의 월드컵이 지나갔다"라며 '아이돌계의 십장생'다운 긴 역사를 뽐냈다. MC들은 신화가 "아이돌 최초로 그룹 이름을 붙인 숲이 조성 됐고 쌀 화환 문화도 생겼다. 심지어 그룹 내 솔로와 유닛 활동도 최초다"라는 사실을 공개해 두 사람을 뿌듯하게 했다.

이어 2003년 육로로 이동해 평양에 가서 공연한 최초의 아이돌 그룹이라는 사실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당시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민우는 북한에서 "'Perfect man'을 불렀는데 관객들 반응이 없어서 마치 오디션 보는 기분이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북한 공연 당시 안무를 바꿀 수밖에 없던 사연을 밝히며 그 당시 안무를 재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MC들이 신화 메인 댄서인 두 사람에게 춤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물었다. 이민우는 "전진이 나의 파트에서 '민우 형이 두 마디 추면 나머지 두 마디는 내가 추는 게 어떨까'라고 얘기했다"라며 전진의 분량 욕심을 폭로했다. 또한 이민우는 "본인이 센터에 있고 전진이 옆에 있는 대형일 때도 전진이 자꾸 센터인 내 옆으로 온다"라고 전했다. 이에 전진은 센터로 이동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히며 항변했다는 후문.

결국 이날 이민우와 전진은 MC들의 제안으로 센터 자리를 걸고 댄스 배틀을 펼쳤다. 몸 풀기부터 신경전을 펼친 두 사람은 남다른 승부욕을 보이며 2배속 랜덤 댄스 배틀을 선보여 현장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

최장수 아이돌 그룹 신화의 센터자리를 두고 펼쳐진 전진과 이민우의 댄스 배틀은 24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영상] '냉부해' 지석진 전용기 자랑 "수도꼭지가 금색이다" "한류스타의 냉장고"…'냉부' 지석진, 해외 식재료 출처는? '냉부해' 지석진, 기무라 타쿠야 뛰어넘은 SNS 팔로워 수 공개 [영상] '냉부해' 김수용, "나는 유재석의 저주 피해자" '냉부해' 김수용 "다크서클 유지하기 위해 연어 안 먹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