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월 모평, 지난 수능 대비 국어 쉽고, 수학 어려워…영어 1등급 ‘증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시행된 4일 학생들이 1교시 국어 영역 문제를 풀고 있다.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시행된 4일 학생들이 1교시 국어 영역 문제를 풀고 있다. [뉴스1]

지난 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는 전년도 수능보다 국어·영어는 쉽고, 수학은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갔고, 수학은 가·나형 모두 떨어졌다.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영어는 지난해 수능 대비 1등급 비율이 증가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2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6월 모평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영역 144점, 수학 가형 140점, 수학 나형 145점이었다.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국어는 6점 낮아지고, 수학 가형과 나형은 각각 7점, 6점 높아졌다. 1등급과 2등급을 가르는 등급 구분 표준점수(등급 컷)도 국어 132점, 수학 가·나형 각각 130점·136점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같거나 높았다. 지난해 수능 등급 컷은 국어 132점, 수학 가형 126점, 수학 나형 130점이었다.
 
표준점수는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나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보통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이 낮아져서 표준점수 최고점이 이전보다 상승하고, 시험이 쉬우면 하락한다. 국어시험은 전년 수능보다 표준점수가 올라갔지만, 지난해 수능 국어가 역대 최고 난도로 꼽히기 때문에 6월 모평 국어도 시험 자체는 어려웠다고 분석한다.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영어도 지난해 수능보다 쉬웠다는 평가다. 영어는 1등급이 90점 이상으로 고정돼 있어 점수 대신 1등급 비율로 난이도를 분석한다. 6월 모평에서 원점수 90점 이상을 받은 학생은 7.76%로 지난해 수능(5.30%)보다 늘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하늘교육 대표는 “6월 모평 영어 1등급 비율은 영어가 상대평가였던 2017학년도 1등급 비율(7.8% 추정)과 비슷하다”며 “영어 절대평가가 올해로 3년이 됐지만, 영어에 대한 학습부담은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연세대·경희대·이화여대 등에서는 영어 변별력이 높기 때문에 영어 과목도 끝까지 소홀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시행된 4일 오전 대구 수성구 황금동 경북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1교시 국어 영역 문제를 풀고 있다.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시행된 4일 오전 대구 수성구 황금동 경북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1교시 국어 영역 문제를 풀고 있다. [뉴스1]

탐구영역도 지난해 수능에 비해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탐구 9과목과 과학탐구 8과목 모두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게 나타났다. 사회탐구 표준점수 최고점은 경제(75점)가 가장 높고, 세계지리(67점)가 가장 낮았다. 과학탐구는 물리Ⅱ(82점)가 가장 높았고, 화학I(70점)이 가장 낮았다. 제2외국어/한문영역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은 아랍어I(100점)이 가장 높고, 독일어I(64점)이 제일 낮았다. 영어와 함께 절대평가가 적용되는 한국사에선 1등급(원점수 40점 이상) 비율이 24.01%로 지난해 수능(36.52%)보다 줄다.
 
한편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대입에서 입학경쟁률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학 모집 인원은 큰 변화가 없지만, 수험생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올해 6월 모의평가에 응시한 수험생 47만여명으로 지난해 6월 모의평가 대비 5만4600명, 수능 대비 6만4000명이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불수능 여파로 재수생 유입이 두드러졌다. 전년도 6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재수생이 2000여명 증가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올해 수능에서도 졸업생 강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재학생은 6월 모평 성적을 토대로 수시와 정시 중에 유리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