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이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1위 네이버, "월급보단 복리후생 중요해"

자료: 인크루트 알바콜

자료: 인크루트 알바콜

올해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하는 기업은 네이버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구직을 준비하고 있는 전국의 대학생 929명을 대상으로 취업 선호 기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총 121개 대상 기업 가운데 네이버가 7.4%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CJ에 이어 2위였다. CJ ENM(7.2%)이 네이버와 0.2%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올해 2위에 올랐다. 3위는 삼성전자(6.25%)다. 이밖에 SK하이닉스(4.4%)와 대한항공(4.35), CJ제일제당(4.2%), 아모레퍼시픽(3.6%), 포스코(3.4%), 현대자동차(3.3%), 호텔신라(3.0%) 등이 10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SK하이닉스는 올해 처음 ‘톱10’에 진입하면서 단번에 삼성전자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4년 1위였던 대한항공이 ‘땅콩회항 갑질’ 등의 여파로 2017년과 지난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으나 올해 재진입에 성공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삼성전자를 꼽은 응답자가 9.2%로 가장 많았으며, 여성은 CJ ENM이 10.2%로 최고 선호 기업이었다.

취업 선호 기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관심 업종’이라는 응답이 21.1%로 가장 많았다. ‘우수한 복리후생’(15.5%)과 ‘성장ㆍ개발 가능성과 비전’(14.0%)이 그 뒤를 이었다. ‘급여’관련 응답은 11.2%로 대학생들이 직장을 선택할 때 급여보다 복리후생에 더 관심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이공계 직종에도 큰 관심이 몰렸다. 문과생의 취업불황을 대표하는 '문송합니다(문과라서 죄송합니다)'의 흐름과는 상반된 결과다.
‘관심업종’ 응답에서 많은 지지를 받은 곳은 아모레퍼시픽ㆍ호텔신라ㆍ대한항공ㆍCJ ENM이다. 이 기업들은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10개 기업 중 비이공계 계열 회사에 해당한다. 이는 2004년 설문조사 당시 10위 기업들이 크게 전기ㆍ전자, ITㆍ통신, 제조 3개 업종으로 분류됐던 점과 비교했을 때 큰 차이를 보인다. 
 
최연수 기자 choi.yeonsu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