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후는 YG?"…'스트레이트' 동남아 재력가 성접대+관계성 추적



끈질기게 추적하겠다는 포부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측은 24일 방송을 통해 동남아 재력가들에 대한 해외 성접대 의혹과 그 배후로 지목된 YG와의 관계를 추적한다.
 
'스트레이트'는 지난 달 27일 방송에서 YG의 성접대 의혹을 전하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끈질긴 추적 저널리즘에 맞는 심층 취재 보도로 이날 방송도 주목받을 전망이다.
 
'스트레이트' 측은 방송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추적 내용을 살짝 공개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2014년 10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의 초대로 정 마담이 인솔한 10여 명의 여성들이 프랑스로 건너갔다. 조 로우 일행과 정 마담, 양현석 씨가 강남 정 마담의 고급 유흥업소에서 긴밀한 만남을 가진지 한 달 뒤의 일이었다. 여성들은 일주일간의 유럽 체류를 일종의 해외 출장으로 인정받아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을 받기로 하고 유럽으로 건너갔다. 이들은 초호화 요트에 묵었고, 일부 여성들은 조 로우와 그 일행들의 방에서 함께 밤을 보냈다. 또 전용 헬기를 이용해 프랑스 남부와 이탈리아, 모나코 등을 여행하며 명품 선물을 받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스트레이트' 측에 따르면 제작진은 '유흥업소 여성들의 유럽 출장이 YG 직원을 통해 성사됐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이들의 유럽 체류 기간 문제가 생기자 조 로우 측은 인솔자인 정 마담이 아닌 YG 측에 문제 제기했다'는 추가 증언도 확보했다는 것. '성매매 의혹이 짙은 유흥업소 여성들의 유럽 출장의 중심에 YG가 있다'는 또 다른 구체적 정황이 확인된 셈이다.

이와 함께 '스트레이트' 측은 "2014년 9월에 진행됐던 정 마담을 통한 조 로우 일행에 대한 성 접대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과 이를 알선한 측이 YG였다는 것도 확인됐다. 유흥업소 여성들과 함께 조 로우 일행이 이른바 2차를 간 호텔을 당시 YG 직원 김 모 씨가 잡아 줬다는 증언도 확보했다"며 "이는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이 왜 나왔는지 모른다던 당초 양현석 씨와 가수 싸이의 설명과 어긋나는 내용이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YG 측은 왜 동남아시아 재력가들을 은밀하고 각별하게 관리했던 것일까. '스트레이트' 측은 "빅뱅의 군 입대와 당시 YG 측이 추진하던 동남아시아 지역에서의 사업다각화와 긴밀한 관계가 있다"며 "태국 방콕 현지 취재 등을 통해 확보한 구체적 정황을 공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