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고준희, 진짜 선처無… 악플러 11명 관할서 이송


배우 고준희가 악플러를 잡았다. 선처는 절대 없다.

고준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오킴스 엄태섭 변호사는 24일 일간스포츠에 "지난달 고준희와 관련된 근거없는 루머를 만든 악플러 12명을 모두 적발했다. 현재 전국 각 관할서로 이송돼 수사 중이다. 한 명은 해외 거주자로 기소중지다"고 밝혔다. 이어 "2차로 16개의 아이디를 추적 중이다. 마찬가지로 파악되는 즉시 법적대응을 이어간다"고 덧붙였다.

3월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승리·정준영·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이 투자자 모임에 부르려고 했던 여배우가 현재 뉴욕에 있어 초대할 수 없다는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방송 후 언급된 여배우가 고준희라는 루머가 돌았다. 이는 사실무근. 고준희는 "오히려 나였는지 묻고 싶고 답답하다. 나였다면 왜 부르려고 했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이유로 고준희는 루머를 만든 네티즌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루머가 일파만파 퍼졌고 부담을 느낀 방송사·제작사가 고준희에게 일방적 하차를 종용했다. 고준희가 스스로 하차를 결정한 건 아니었다. 속사정을 모른 생각없는 일부 사람들이 고준희에 대한 억지 소문을 만들고 퍼나르기 시작했다. '본인이 아니라면 왜 드라마를 하차했냐'는 1차원적 루머까지 더했고 그 결과 정신적 충격 및 막대한 금전적 손실도 입었다.

엄태섭 변호사는 이어 "일각에서 승리나 '그것이 알고 싶다'를 고소하지 않고 왜 네티즌을 겨냥하냐는 말도 있는데 애초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고준희를 언급하지 않았고 승리 측에서도 얘기하지 않았다. 고준희와 승리, 뉴욕 여배우를 연결지은 건 일부 네티즌이다. 루머를 만든 그들을 고소하는게 당연한 결과다"고 설명했다. 고준희는 지난 2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끝났다.

또한 눈길을 끄는 건 1차로 적발된 11명 외에 악플을 달았다고 느낀 네티즌이 자처해서 고준희의 법률대리인에게 메일을 보내고 있다. 용서를 구하는 내용을 장문에 담아 선처를 바라고 있다. 고준희는 처음에 밝혔던 것처럼 절대 선처를 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이 시간에도 특정 사건·인물을 고준희와 연관짓는 행동에 대해 계속해서 강경대응할 예정. 보통 연예인들이 악플러를 고소하겠다고 한 후 선처한 사례가 다수지만 고준희는 악플러와 전쟁을 선포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