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언론 "베트남, 최근 북한에 쌀 5000t 지원"

베트남 정부가 최근 북한에 쌀 5000t을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월 베트남 방문 당시 환영 만찬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월 베트남 방문 당시 환영 만찬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북한은 지난 14일 노동신문을 통해 베트남 정부가 기증한 식량이 13일 남포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지만, 식량의 규모나 종류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마이니치는 하노이의 외교 관계자들을 인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월 하노이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임했을 때 (당시 방문이) 베트남 공식 친선방문인 만큼 이때 지원이 정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는 또 “대북 식량 지원을 둘러싸고 태국 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 2월 태국 정부 고위관료에게 쌀 지원을 요청했다”고도 보도했다. 그러나 “태국은 1993~2002년 북한에 쌀 75만t을 수출했지만 지불이 연체된 상태이며, 2016년 말 시점 연체료를 포함한 대금이 3억 1000만 달러(약 3600억원)까지 많아져 태국은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올해 극심한 식량난 속에 베트남, 중국, 러시아 등 사회주의 우방국에 식량 지원을 적극 요청하고 있다. 지난 5일 평양의 러시아 대사관은 러시아가 남포항을 통해 밀 3900여t을 지원했다고 밝혔으며 중국은 지난해 5∼10월 쌀 1000t과 비료 16만2000t 등을 북한에 무상지원했다. 
 
한국 정부도 북한의 식량난에 대응하기 위해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