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YT "美, 재래식 전쟁 피하면서 이란 저지할 비밀작전 구상 중"

미국은 중동에서 전면적인 재래식 전쟁을 피하면서도 이란을 저지하는 데 도움이 될 새로운 옵션을 개발하기 위한 비밀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뉴욕타임스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악관 이란에 대한 새 옵션 추진
사이버 공격, '그림자 전쟁'도 포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중앙포토]

NYT는 이날 전·현직 미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 백악관의 새로운 옵션 추진 계획에 따라 정보기관과 군이 작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새로운 옵션이란 지난 20일 미군 사이버 사령부가 이란 정보 단체에 가한 사이버 공격과 유사한 작전이나 최근 중동에서 일어난 유조선 공격과 같은 ‘그림자 전쟁(the shadow war)’도 포함된다.
 
그림자 전쟁은 자국의 개입을 숨긴 채 특정 국가의 시설, 인물 등을 공격하는 것을 말한다. 미국은 지난 13일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2척 피격 사건을 이란의 ‘그림자 전쟁’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이란은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NYT는 새로운 비밀작전에 추가 사이버 공격이나 이란이 해상 공격에 사용하는 선박의 무력화, 이란 내에 더 많은 불안을 조성하는 작전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러시아는 냉전 이후인 2014년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혼란을 유발하고 폭력을 이용하는 전략을 썼고, 이란은 이라크와 시리아, 예멘 등지에서 ‘대리군’(proxy forces)을 사용한 하이브리드(혼성) 전략을 사용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