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남 8경기 무승 끝낸 환상 결승골···프로 11년차 김현성, 전성기를 꿈꾸다

성남 FC 김현성은 지난 21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5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김현성의 결승골로 승리한 성남은 9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성남 FC 김현성은 지난 21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5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김현성의 결승골로 승리한 성남은 9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멋진 논스톱슛 득점의 비밀요? 감독님의 과외 덕분이죠."

프로축구 성남 FC 공격수 김현성(30)은 지난 21일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17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35분 환상적인 결승골을 터뜨렸다. 오른쪽에서 조성준이 올린 크로스를 반대편 골지역에 있던 김현성이 왼발 논스톱슛으로 연결해 골 망을 흔들었다. 시즌 2호 골(1도움). 성남은 결승골이 된 김현성의 득점을 앞세워 제주를 2-1로 꺾고 무려 9경기 만에 승전가를 불렀다. 성남은 4월 20일 울산 현대와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이긴 뒤 8경기 동안 4무4패에 그쳤다. 두 달 만의 승리를 거둔 성남은 9위(승점 18·4승6무7패)를 달리며 중위권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현성은 "3월 31일 강원전에서 첫 골을 넣은 뒤 골맛을 보지 못해 개인적으로 답답했다"며 "간절한 마음으로 경기에 나섰는데, 하늘이 도왔다. 거의 세 달 만에 다시 골맛을 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현성이 오랜 골 침묵을 깰 수 있었던 건 남기일 성남 감독의 1 대 1 지도 덕분이다. 김현성은 "이번 골은 감독님이 도와주신 덕분이다. 최근 들어 훈련에서 어떤 위치에 들어가고 골대 앞에서 어떤 움직임을 갖고 볼 터치를 해야 하는지 세세하게 지도해 주셨다"며 "감독님이 골대 쪽으로 붙어서 플레이해야 골을 넣을 확률이 높아진다고 조언해 주신 덕분에 의식적으로 득점 지점으로 움직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에서 고참급인데, 공격수로 득점에 기여하지 못해 팀 공격이 답답했다. 이번 득점으로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덜었는데, 여기서 그치지 않고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프로 11년 차 선수가 된 김현성은 아직 전성기라고 할 만한 시즌이 없다. 2009년 FC 서울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입문한 그는 데얀을 비롯해 박주영·아드리아노 등 특급 골잡이에 밀려 벤치 신세였다. 서울에서 5시즌을 뛴 김현성이 남긴 기록은 53경기 출전에 6골이다. 2016년 부산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새 도전에 나섰지만, 부상과 부진에 시달리며 2년을 보냈다.

 

김현성의 능력을 알아본 건 남기일 감독이었다. 남 감독은 부산에서 자리를 잡지 못하던 그를 지난 2월 정성민과 맞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했다. 당시 많은 사람들은 성남이 손해 보는 트레이드를 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품었다. 광주 FC 사령탑 시절 한물갔다는 평가를 받던 정조국을 득점왕으로 이끈 남 감독은 김현성에게 골 상황을 시물레이션으로 재연해 주며 자신감을 심어 줬다.

김현성은 "감독님께서 충분히 기회를 주신다. 또 최대한 골지역으로 들어가 득점을 노리라고 꾸준히 주문해 주신다"며 "시즌 초 목표로 삼은 공격포인트 15개를 달성하겠다. 올해가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전성기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