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극전사들, 분데스리가로 달려간다

지난 19일 프라이부르크에 합류한 정우영의 모습. 프라이부르크 홈페이지

지난 19일 프라이부르크에 합류한 정우영의 모습. 프라이부르크 홈페이지


태극전사들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로 몰려든다.

독일 프로축구 명문 바이에른 뮌헨 2군팀의 측면 공격수 정우영(20)이 지난 19일(한국시간) 프라이부르크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프라이부르크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정우영은 등번호 29번을 달게 되며, 자세한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로 밝히지 않는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뮌헨은 향후 일정 금액에 선수를 재영입할 수 있는 바이백 조항을 계약에 포함했다. 정우영의 계약 기간은 4년, 이적료는 약 450만 유로(약 60억원)로 알려졌다. 이로써 정우영은 다가오는 2019~2020시즌에, 독일 진출 세 시즌 만에 처음으로 풀타임 분데스리가(1부리그) 선수가 될 전망이다. 프라이부르크는 지난 시즌 리그 13위에 오른 중·하위권 팀이다.
 
인천 유나이티드 18세 이하(U-18) 팀 대건고에서 뛰던 정우영은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했다. 주로 뮌헨 2군(4부리그) 팀에서 활약한 그는 2018~2019시즌 29경기에 출전해 13골을 터뜨리며 팀의 우승과 3부리그 승격을 이끌었다. 지난해 11월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벤피카(포르투갈)전에 교체 투입돼 1군 무대 데뷔전을 치렀고, 올해 3월엔 분데스리가 정규 리그 경기에도 출전했다. 하지만 유럽 정상급 전력을 지닌 뮌헨에서 붙박이 1군 선수가 될 가능성이 높지 않아 임대나 이적이 유력했다.
 
프라이부르크의 요헨 자이어 경기 부문 이사는 "정우영은 한국의 가장 재능 있는 선수축에 속한다. 아직 어린 나이임에도 경기를 즐길 줄 알고, 상황과 공간에 대한 감각이 상당히 뛰어나다"면서 "우리는 그가 완전한 분데스리가 선수가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환영했다. 정우영은 "프라이부르크는 젊은 기대주들에게 좋은 팀이다. 이곳에서 계속 발전하며 새로운 시즌을 성공적으로 치르도록 돕고 싶다"면서 "새로운 도전이 무척 기대된다. 이를 가능하게 해 준 바이에른 뮌헨에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권창훈·조현우·이재성·이청용. 각 구단·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권창훈·조현우·이재성·이청용. 각 구단·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랑스 디종의 미드필더 권창훈(24)도 분데스리가행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8일 프랑스 레키포에 따르면, 권창훈은 디종을 떠나 분데스리가 구단에 입단할 전망이다. 2017년 1월 수원 삼성에서 디종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그는 곧바로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하며 팀 공격의 한 축을 맡았다. 지난달 31일 프랑스리그앙(1부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RC 랑스와 1차전에서 천금 같은 동점골을 뽑아내 팀의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디종은 2차전에서 이겨 1부리그에 잔류했다.
 
대구 FC의 간판 골키퍼 조현우(28)도 분데스리가팀에 입단할 전망이다. 대구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구단은 더 큰 무대에 도전하려는 선수의 꿈을 존중한다. 독일팀에 보내는 게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현우는 올해로 대구와 계약이 끝난다. 대구도 올여름에 조현우를 이적시켜야 이적료를 받을 수 있다. 독일 이적 시장을 잘 아는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조현우는 분데스리가팀과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이 마무리된다면 사상 처음으로 유럽에 진출한 한국인 골키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분데스리가 2부리그에서 뛰는 이청용(보훔)과 이재성(홀슈타인 킬)도 있다. 지난 시즌 독일 무대를 처음 밟아 단번에 팀 내 에이스 자리를 굳힌 이들은 올여름 분데스리가 참가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지난 시즌 2부리그 함부르크에서 뛰다가 원소속팀 잘츠부르크로 임대 복귀한 황희찬은 이번엔 분데스리가 입성을 겨냥한다. 이에 앞서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마인츠로 이적한 지동원(28)과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나 다른 분데스리가에 입단할 것으로 보이는 구자철(30)까지 포함하면 다음 시즌 분데스리가는 코리안 리거들의 경연장이 될 전망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