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중년의 자연스러운 눈매, 비절개 상안검 수술로

[전문의 칼럼] 바노바기성형외과 박선재 대표원장
눈은 얼굴 중에서도 노화가 가장 빨리 찾아오는 부위다. 나이가 들면 눈꺼풀이 처지고 주름이 늘어나게 된다. 노화 초기에는 쌍꺼풀이나 눈 자체가 작아 보이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처진 눈꺼풀이 시야를 가리고 속눈썹이 내려와 안구를 찌르게 된다. 미용상 보기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문제도 동반하는 것이다.
 
 특히 요즘같이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는 접힌 눈꺼풀이 짓물러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또 눈을 크게 뜨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이마 근육을 사용하다 보니 이마 주름이 더욱 깊어진다. 이럴 때는 상안검 수술을 통해 증상을 개선해 주는 것이 좋다.
바노바기성형외과 박선재 대표원장

바노바기성형외과 박선재 대표원장

 
 흔히 상안검 수술을 하면 인상이 날카롭거나 사나워질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이런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 최대한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수술을 하는 것이 상안검 수술의 핵심이다. 물론 기존에 시행했던 상안검 수술은 처진 피부를 직접 잘라냈기 때문에 매섭고 강한 인상이 되기 쉬웠다. 게다가 회복이 느리고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재발할 위험도 컸다.
 
 최근에는 위 눈꺼풀을 절개하지 않고도 증상을 해결할 수 있는 ‘비절개 상안검 수술’이 가능해졌다. 비절개 상안검 수술은 피부를 잘라내지 않고 실을 사용해 처진 눈꺼풀의 근육과 피부를 개선하는 방식이다. 원래 본인 눈처럼 자연스럽고 인상이 강해 보이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눈꺼풀이 무겁거나 눈을 뜰 때 이마를 사용하는 경증의 노화성 안검하수도 함께 교정할 수 있다.
 
 수면 마취보다 더 안전한 무수면 최소 통증 마취로 진행하는 데다 수술 시간은 20∼30분 정도로 짧다. 절개 과정이 없기 때문에 큰 부기도 2~3일 정도면 빠진다. 따라서 일상생활로 빨리 복귀할 수 있다.
 
 눈 근육은 고무줄 같은 팽팽함을 이용해 눈을 뜬다. 그런데 고무줄이 낡으면 늘어나고 힘이 잘 전달되지 않는다. 새 고무줄로 바꿀 수 없다면 고무줄을 더 팽팽하게 만들어야 힘을 키울 수 있다. 이것이 비절개 상안검 수술의 원리다. 눈 근육의 장력을 조절해 눈 뜨는 힘을 강화하는 것이다.
 
 간혹 상안검 수술의 대안으로 쌍꺼풀 수술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상안검 수술은 일반적인 쌍꺼풀 수술과는 원리가 다른 수술이다. 상안검 증상을 해결하지 않은 채 쌍꺼풀 수술만 진행하게 되면 기능적 불편함이 개선되지 않는다. 미용상으로도 부자연스럽다. 따라서 성형외과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눈 상태를 먼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