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우새' 이동우, 일찍 철든 딸 버킷리스트에 감동해 '울컥'


이동우가 일찍 철이 든 딸의 버킷리스트를 듣고 감동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스페셜 MC로 가수 백지영이 참석했다. 절친 서장훈 저격수로 활약했다.

망막색소 변성증으로 실명된 이동우의 라디오 마지막 방송 날이었다. 8년 동안 앉았던 자리, 모든 게 너무도 익숙한 상황 속 마지막 방송을 준비했다. 그 곁을 절친 박수홍, 김경식이 함께했다. "마지막만큼은 제대로 방송을 하자"는 농담으로 이동우의 기분을 업 시켜줬다. 

어머니가 먹음직스러운 밥상을 차려뒀다. 세 사람은 맛있는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갑작스레 실명 소식을 접했을 때 절망적이었다고 고백한 이동우. 

그는 "이 자리에서 매일 아침에 눈만 뜨면 술을 마셨다. 이렇게 술병이 쌓여 있는데 식구들 아무도 나를 다그치거나 흔한 응원도 하지 않았다. 묵묵히 지켜봐 줬다. 욕하면 욕하는 대로 부수면 부수는 대로. 날 살린 건 어떻게 보면 가족이다"라고 말했다. 

이동우의 아내는 뇌종양 수술을 받았다. 후유증이 심각한 상태라 귀 한쪽이 안 들린다고 했다. 이동우는 "병원에서 절대 일하지 말라고 했는데 상황이 이러니 어쩔 수가 없이 일하고 있다. 사는 게 이런 것 같다"라고 답답하게 얘기했다. 아내에 대한 미안함이 묻어났다.

이때 중학교 1학년 딸 지우가 학교에서 돌아왔다. 딸이 오자 헤벌쭉해진 아빠 이동우. 박수홍과 김경식은 예쁜 딸이 있는 이동우가 그저 부러웠다.  

버킷리스트에 대해 묻자 이동우는 "눈 뜨는 것이다. 아빠들이 가족 딱 싣고 여행 가는 게 부럽다. 여행 가서 현지인과 만나 24시간 생활을 해보고 싶다. 세계 각국의 새로운 사람과 만나는 것"이라는 소망을 바랐다.   

지우의 버킷리스트는 아빠랑 유럽 여행 가는 것이었다. "예전에 갔을 때 엄마가 아빠를 다 케어했었는데 이제 내가 좀 더 크면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너무 일찍 철이 든 딸의 모습에 감동받아 울컥한 이동우. 삼촌들도 덩달아 울컥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