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우새' 백지영, 서장훈 잡는 저격수 "술집에서 첫 만남"


'미운 우리 새끼' 백지영이 서장훈 잡는 저격수로 활약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스페셜 MC로 가수 백지영이 참석했다. 서장훈은 "나와 가장 친한 연예인이다. 하도 많이 부탁해서 활동 기간이 아닌데도 나온 것"이라고 소개했다.  

신동엽이 "나이트클럽에서 친해졌다고 들었다"고 하자 서장훈은 "부킹으로 처음 봤다고 그러면 너무 이상하지 않나"라고 반발했다. 백지영은 "합석한 자리에서 우연히 만난 사이다. 정말 어렸을 때였다. 내가 데뷔하기 전이었다. 20대 초반 거기(클럽)에 가면 있었다"고 주장했다. 서장훈은 "어쩌다 가면 만난 것이지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서로가 신경전을 벌이며 으르렁 거려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훈훈함을 안겼다. 백지영은 "오빠랑 밥을 먹을 때 단 한 번도, 10원도 낸 적 없다"면서 칭찬하던 것도 잠시, "만나게 해달라고 했던 후배들과 안 친해졌냐"고 되물어 서장훈을 당황케 했다. 

방송가에서 활약하고 있는 서장훈을 바라본 절친 백지영은 "솔직히 실제 모습과 똑같다. 투덜거리는 것도 그렇고 쓸데없는 것에서 깔끔한 것도 그렇고. 오빠가 큰 힘이 된다. 결혼 전에 남편이랑 힘든 일 있으면 오빠한테 달려간다고 했더니 언제든 오라고 하더라. 그렇게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라고 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