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부부, 일요일 오전 용산 영화관서 '기생충' 관람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한 극장에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한 극장에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휴일인 23일 오전 용산 CGV에서 한국 최초로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관람했다. 
 
'기생충'은 개봉 25일 만인 이날 누적 관객 수 900만명을 넘어서면서 10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11시 15분 용산 아이파크몰 CGV에서 상영된 영화 '기생충'을 관람했다. 영화 관람에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주영훈 경호처장, 양현미 문화비서관, 조한기 1부속비서관, 신지연 2부속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감독과 출연자는 만나지 않고 영화만 봤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한 극장에서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의 한 극장에서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영화 '기생충'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직후 페이스북에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매우 영예로운 일"이라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부터 배우와 스태프들, 각본과 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며 "'기생충'에 쏟은 많은 분의 열정이 우리 영화에 대한 큰 자부심을 만들어냈다. 국민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 이번 영화 '기생충'이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 '기생충'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황금종려상은 칸영화제 최고상이다. '기생충'은 지난달 30일 개봉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