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명들려"···英총리 0순위 존슨, 애인과 다퉈 경찰출동

버밍엄에서 열린 선거유세에 참석 중인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 [AP=연합뉴스]

버밍엄에서 열린 선거유세에 참석 중인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 [AP=연합뉴스]

 영국 차기 총리 0순위로 꼽히는 보리스 존슨(55) 전 외무장관이 애인인 캐리 시먼즈(31)와한밤에 집에서 다툼을 벌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웃이 두 사람의 언쟁을 듣고 경찰에 신고했고, 언쟁 내용을 녹음해 언론에 제보했다. 이와 관련해 존슨 전 장관이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하면서 총리 자질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 사생활 스캔들이 막판 총리 결정 과정에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존슨 전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버밍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보수당 선거유세 대담에 참석했다. 대담자인 라디오 방송 진행자 이언 데일이 그에게 애인과의 다툼 신고로 경찰이 출동한 사건에 대해 여러 차례 물었지만, 존슨 전 장관은 답변을 거부했다.
사생활 논란 이후 집을 나서고 있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사생활 논란 이후 집을 나서고 있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TV 생중계 대담에서 존슨 전 장관은 “국민이 그런 것에 대해 듣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은 국가와 우리 당에 대한 내 계획이 궁금할 것"이라고 피해 가려 했다. 데일은 존슨에게 “당신은 보수당 대표뿐 아니라 총리 후보"라며 “경찰이 당신 집으로 출동한 것은 모두와 관련된 일이므로 질문에 답할 의무가 있다”고 압박했다. 존슨 전 장관은 이런 의견이 타당하다면서도 관련 질문에는 끝까지 함구했다.
 
 존슨을 사생활 논란으로 밀어 넣은 다툼은 전날 한밤에 발생했다. 가디언은 존슨 전 장관과 애인 사이인 시먼즈의 집에서 이웃이 비명과 고함 등이 섞인 시끄러운 언쟁을 듣고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고 전했다. 부인과 지난해 결별한 존슨은 보수당 언론 책임자였던 시먼즈와 교제 중인 모습이 최근 들어 자주 포착됐고, 총리가 될 경우 관저인 다우닝가 10번지에 함께 들어갈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었다.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은 생중계 대담에서 애인과 다툼으로 경찰이 출동한 사건에 대해 일절 답하지 않았다. [EPA=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은 생중계 대담에서 애인과 다툼으로 경찰이 출동한 사건에 대해 일절 답하지 않았다. [EPA=연합뉴스]

 
 존슨 전 장관이 시먼즈와 사는 이 집에서는 자정 무렵 집 바깥에서도 들릴 정도의 소란이 발생했다. 한 이웃은 가디언에 “쾅 하는 소리에 이어 여성의 비명이 들렸다. 어느 시점에 시먼즈가 존슨에게 ‘내 집에서 나가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했다. 이 이웃은 해당 집의 문을 두드렸으나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경찰에 신고했는데, 경찰은 존슨과 시먼즈에게 모두 안전하다는 답을 들은 후 떠났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첫번째 당 선거유세 생방송 대담에 출연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양말 한 쪽을 뒤집어 신고 있는 모습을 사진기자가 포착했다. [AP=연합뉴스]

첫번째 당 선거유세 생방송 대담에 출연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양말 한 쪽을 뒤집어 신고 있는 모습을 사진기자가 포착했다. [AP=연합뉴스]

 
 이 이웃은 시먼즈의 안전이 걱정돼 자신의 집에서 들리는 언쟁을 녹음했다며 가디언에 이를 제공했다. 이를 들은 가디언은 “존슨은 집에서 나가라는 요구를 거절하면서 시먼즈에게 ‘내 노트북을 내려놓으라'고 했고, 이어 부딪히는 소리가 들렸다. 시먼즈가 존슨에게 적포도주로 소파를 망쳤다면서 ‘당신은 엉망이라 돈이든 뭐든 아무 것도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언론들은 존슨 전 장관의 함구에 대해 비판했다. 가디언은 “보수당 원로들 사이에서 테리사 메이 총리의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했던 전직 외무장관의 적합성에 대한 새로운 우려가 빠르게 나오고 있다"고 했다. 언론인 앤드류 짐슨은 더 타임스 칼럼에서 “존슨 전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비슷하게, 일반적인 행동 기준을 어기며 대중의 시선을 끌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보리스 존슨과 최총 총리 후보로 겨루는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보리스 존슨과 최총 총리 후보로 겨루는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보수당 당 대표 경선에서 1위를 한 존슨 전 장관은 제러미 헌트 현 외무장관과 겨룬다. 16만 명가량인 보수당원이 우편 투표를 통해 당 대표를 뽑는데, 다음 달 하순 최종 선출될 예정이다. 보수당이 현재 집권당이라 대표가 되면 영국 총리에 오르게 된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