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상국립공원 측량에 드론 투입…정밀도 높이고 사고도 예방

 국립공원공단 관계자가 측량무인기(드론)를 이용해 국립공원 연안습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공단 관계자가 측량무인기(드론)를 이용해 국립공원 연안습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해상국립공원의 해안선 변화 조사에 이달부터 측량용 무인기(드론)가 투입된다.
이에 따라 조사의 정밀도가 크게 향상된 것은 물론 안전사고의 위험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달부터 측량 무인기 등 3차원 공간정보 측량기술을 활용해 갯벌과 해안사구 등 해상국립공원의 연안 습지를 조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 쓰이는 측량 무인기는 대형 교량 건설인 토목공사 등에 활용되는 장비로 고해상도 카메라가 탑재됐다.
국립공원공단 관계자가 국립공원 해안선을 지상 라이다를 이용해 측량하고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공단 관계자가 국립공원 해안선을 지상 라이다를 이용해 측량하고 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지상의 기준점(Ground Control Point, GCP)과 연계한 중첩 촬영기법으로 정확한 위치 정보(위도, 경도, 높이) 값을 얻어 기록할 수도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를 통해 고도 100m에서 오차 범위 10㎝ 내의 정밀도로 고해상도 영상지도를 제작할 계획이다.
 
또, 고해상도 지형정보를 통해 갯벌 지형 변화를 주기적으로 탐지하고, 생태계 변화를 추적하는 데도 활용하기로 했다.
갯벌 3차원 지도. 붉은색에서 파란색까지 색깔로 고도 차이를 나타낸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갯벌 3차원 지도. 붉은색에서 파란색까지 색깔로 고도 차이를 나타낸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국립공원 채석강 지역의 3차원 영상. [사진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국립공원 채석강 지역의 3차원 영상.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공단은 지난해부터 무인기를 해상국립공원 연안 습지 조사에 시범 도입했으며, 올해부터 태안해안, 변산반도, 다도해해상, 한려해상 등 해상·해안 국립공원의 약 2000㎞에 이르는 해안선을 본격 조사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 관계자는 "측량 무인기 활용으로 해안 절벽 등 접근이 어려운 지역을 조사할 수 있고, 위험지역 조사 때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위험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