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X 어디서 때 빼고 광내나 했더니...고양차량기지의 속살

정비사가 KTX 바퀴의 각도와 마모도 등을 정밀 측정하고 있다.

정비사가 KTX 바퀴의 각도와 마모도 등을 정밀 측정하고 있다.

 2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코레일의 고양고속철도차량기지. 
 
 막 운행을 끝낸 KTX 산천 한 대가 차량기지로 서서히 들어오기 시작했다. 맨 먼저 얼핏 대문처럼 보이는 시설을 통과했다. 
 
KTX 산천이 정비를 위해 일상자동검사장치를 통과해 고양차량기지로 들어오고 있다.

KTX 산천이 정비를 위해 일상자동검사장치를 통과해 고양차량기지로 들어오고 있다.

 열차에 전원을 공급하는 팬터그래프와 바퀴의 형상 브레이크 패드의 이상 여부를 검사하는 장비였다. 
 
 이어 자동세차설비를 시속 5㎞ 정도로 통과하며 운행 중 묻었던 각종 먼지와 이물질을 깨끗이 털어낸다. 
정비 전에 자동세척장치로 운행 중 묻은 먼지와 이물질을 깨끗이 씻어내고 있다.

정비 전에 자동세척장치로 운행 중 묻은 먼지와 이물질을 깨끗이 씻어내고 있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차량기지는 모두 4곳이다. 고양차량기지와 부산 가야차량기지, 광주송정차량기지가 고속열차 담당이다. 부산 서면차량기지는 디젤기관차를 정비한다 
 
 이 가운데는 고양차량기지는 142만㎡가 넘는 부지에 세워진 국내 최대규모다. 특히 경정비와 중정비를 모두 할 수 있는 차량기지로는 세계에서 유일하다는 게 코레일 설명이다. 980여명의 인력이 정비를 담당한다. 
 
 이날 언론에 고양차량기지를 공개하는 행사가 열렸다.  
동시인양기는 고속열차를 한꺼번에 들어올려 대차(바퀴를 구동하는 장치)를 전부 교체하는데 사용한다.

동시인양기는 고속열차를 한꺼번에 들어올려 대차(바퀴를 구동하는 장치)를 전부 교체하는데 사용한다.

 
본격적으로 차량기지로 들어간 열차는 두 부류로 나뉜다. 경정비와 중정비다. 경정비는 대차 교환과 각종 장비 성능 검사 등이 이뤄진다. 
드로핑테이블은 대차를 일부 칸만 교체할 때 쓴다. 열차 아래 부분에서 작업이 이뤄진다.

드로핑테이블은 대차를 일부 칸만 교체할 때 쓴다. 열차 아래 부분에서 작업이 이뤄진다.

 
 밤에 운행을 마친 차량이 많이 입고되기 때문에 차량기지는 심야에 더 바쁘다.   
대차를 떼어낸 뒤 지하를 통해 새로운 대차를 이동시켜 고속열차에 다시 설치한다.

대차를 떼어낸 뒤 지하를 통해 새로운 대차를 이동시켜 고속열차에 다시 설치한다.

 
브레이크 패드의 마모도와 성능을 검사하는 것 역시 경정비의 주요한 부분이다.

브레이크 패드의 마모도와 성능을 검사하는 것 역시 경정비의 주요한 부분이다.

KTX에 설치된 컴퓨터 20여대의 성능을 시험하는 시뮬레이터. 오류 여부를 다 찾아낸다.

KTX에 설치된 컴퓨터 20여대의 성능을 시험하는 시뮬레이터. 오류 여부를 다 찾아낸다.

중정비는 KTX 사용 연한(30년)의 절반인 15년을 전후해 이뤄진다. 반수명 정비라고 부른다. 기간도 16개월 안팎으로 석 달 가량 걸린다. 
 
중정비는 고속열차를 한 칸씩 따로 떼어내서 작업한다. 거의 해체해 다시 조립하는 수준이다.

중정비는 고속열차를 한 칸씩 따로 떼어내서 작업한다. 거의 해체해 다시 조립하는 수준이다.

중정비는 고속열차 차량 한 칸씩 따로 따로 이뤄진다.

중정비는 고속열차 차량 한 칸씩 따로 따로 이뤄진다.

고속열차를 한 칸씩 따로 떼어낼 때 사용하는 장비인 리프팅 잭.

고속열차를 한 칸씩 따로 떼어낼 때 사용하는 장비인 리프팅 잭.

한 칸씩 떼어낸 열차를 옮기는 장비인 트래버서.

한 칸씩 떼어낸 열차를 옮기는 장비인 트래버서.

중정비를 마친 차량은 도색까지 새로 해 거의 새차 수준으로 변신한다.

중정비를 마친 차량은 도색까지 새로 해 거의 새차 수준으로 변신한다.

 용접부위를 제외한 나머지를 거의 모두 해체해 수리하고 다시 조립하는 수준이다. 권병구 코레일 고속차량처장은 "2004년 KTX 개통 당시 투입된 초기 고속열차 46편성(920칸)이 반수명 정비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정비를 마친 차량은 성능시험 검사를 거쳐 다시 여객 수송을 위해 기지를 떠난다. 중정비를 마친 차량은 실제로 경부선과 호남선 등을 시험 운행하면서 이상 유무를 확인한 뒤 여객 운송에 투입된다.  
 
 글·사진=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