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돌' 윌리엄·벤틀리 형제, 서울 속 뉴욕 감성 만끽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과 윌리엄·벤틀리 형제가 서울 숲에서 뉴욕 감성을 만끽한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83회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샘 해밍턴과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초록 나무가 우거진 공원에서 자전거를 탄다. 자연과 어우러진 공간에서 자전거를 즐기는 윌리엄·벤틀리 형제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된 사진에는 초록초록한 숲을 배경으로 자전거를 타는 샘 해밍턴과 윌리엄·벤틀리 형제의 모습이 담겨있다. 벤틀리가 샘과 함께 자전거를 탄 것과 달리 윌리엄은 혼자서 자전거를 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자전거 위의 윌리엄 표정에선 자신감이 넘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선 아이스크림을 앞에 둔 벤틀리의 모습이 보인다. 아이스크림을 보고 눈빛을 빛내며 앙증맞은 두 손을 뻗는 벤틀리가 다음 사진에선 시무룩한 표정이라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지막 사진에선 아이스크림 없이 콘만 들고 울상을 짓고 있다.

샘 해밍턴과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나무가 우거진 숲에 방문해 자전거를 탄다.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연상시키는 풍경에 해밍턴 가족은 ‘뉴욕 갬성’을 제대로 즐긴다. 특히 윌리엄은 자신보다 큰 4륜 자전거 혼자 타기에 도전한다. 윌리엄은 생각보다 힘든 자전거 타기에 고군분투한다고. 이에 윌리엄이 정해진 코스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벤틀리와 샘은 자전거를 타고 가던 중 터키 아이스크림 가게에 방문한다. 먹을 것을 그냥 지나칠 리 없는 벤틀리는 역시나 아이스크림을 먹기 위해 멈춘다. 그러나 벤틀리는 생각보다 가지기 힘든 아이스크림에 울상을 짓는다. 잡힐 듯이 잡힐 듯이 잡히지 않는 아이스크림 앞에서 벤틀리가 어떤 반응을 보일까.

이날 해밍턴 가족의 나들이에는 깜짝 손님도 찾아온다. 본인과 특별한 추억이 있는 손님의 방문에 윌리엄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한다. 또 새로운 추억 만들기에 나서며 행복한 하루를 보낸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