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혼자 사는 남성의 최대 걱정거리는 ‘외로움’…여성은?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2019 한국 1인 가구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사진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2019 한국 1인 가구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사진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혼자 사는 남성들은 ‘외로움’을 가장 큰 걱정으로 꼽았고 혼자 사는 여성은 ‘경제력 유지’와 ‘안전’이 가장 큰 걱정이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지난 4월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에 사는 만 25∼59세 1인 가구 고객 20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런 내용의 ‘2019 한국 1인 가구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남성의 경우 30∼50대는 ‘외로움’을 가장 큰 걱정이었고 20대만 ‘경제력 유지’가 걱정 순위 1위였다. 여성들은 20∼50대 모두에서 ‘경제력 유지’가 1위로 지목됐다. 또 ‘안전’ 걱정이 3·4위로 꼽혔다.  
 
남성들은 ‘안전상 어려움이 없다’고 응답한 비중이 20%를 초과했지만, 여성은 20∼40대에서 그 비중이 매우 낮은 편이었다. 보고서는 “안전상 어려움을 체감하는 여성 1인 가구가 상당수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혼자 사는 이들에게 생활상 어려움과 문제 등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는지 물었더니(복수응답) ‘포털에서 검색한다’는 사람이 남성 44.9%, 여성 52.9%로 각각 가장 많았다. 가족·지인에게 물어본다는 응답은 남성 35.5%, 여성 51.8%였다. 최대한 혼자 해결한다고는 답은 남성 38.2%, 여성 28.2%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1인 생활의 장점으로 ‘자유로운 생활 및 의사결정’(82.5%·복수응답), ‘혼자만의 여가 활용’(73.4%)을 우선으로 들었다. 이어 ‘직장 학업 등에 몰입 가능’(14.7%), ‘가족 부양 부담 없음’(13.8%), ‘경제적 여유’(8.2%), ‘가사 등 집안일이 적음’(6.6%) 등 순이었다.
 
‘평일 중에 퇴근하고 바로 귀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전체 72.7%였다. 이들을 대상으로 바로 집에 가지 않는 날을 계산해보니 5일 중 평균 1.92일이 나왔다.
 
‘건강을 위해 평소 운동을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은 50대는 46.7%, 20대는 41.2%, 30대는 39.1%, 40대는 28.4%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