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몽' 이요원 유지태 VS 임주환 허성태, 일촉즉발 대치 심장 쫄깃


'이몽'에서 윤봉길 의사 투탄 거사부터 임시정부 김구의 피신까지 역사를 기반으로 한 사실적이고 뜨거운 독립운동기를 담아냈다.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이요원과 유지태, 임주환과 허성태와의 일촉즉발 대치가 긴장감을 높였다. 

22일 방송된 MBC 주말극 '이몽'에는 상하이로 떠나 더욱 치열한 독립운동을 이어 나가는 이요원(이영진), 유지태(김원봉) 등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요원과 유지태는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는 관동군(만주에 주둔하던 일본 육군부대) 최광제(무라이)를 이해영(히로시)의 손을 빌어 처단하는데 성공하고 상해로 향했다. 2개월 뒤 유지태는 독립운동에 대한 뜻을 품고 임시정부 앞에서 야채를 팔던 조선인 청년 이강민(윤봉길)을 만나 유하복(김구)과의 만남을 주선했다. 이때 이강민은 품 안에 넣어두었던 전승기념 및 일왕의 생일인 천장절 기념식 개최 기사를 꺼내놓으며 "4월 29일 홍구 공원. 제 죽을 자리는 거깁니다"라며 결의에 찬 표정을 지었다. 

이후 이강민의 한인애국단 입단식과 함께 이요원, 유지태는 그의 의거를 돕기 위한 계획에 착수했다. 중국의 비밀결사 청방의 보스 김법래(두월성)를 찾아간 두 사람은 홍구 공원 거사를 언급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김법래는 유하복의 광동인 신분증과 이강민의 홍구 공원 행사 입장권 등을 건네며 요청해 응했다. 

거사를 목전에 둔 이강민은 "강보에 싸인 두 병정에게. 너희도 만일 피가 있고 뼈가 있다면 반드시 조선을 위해 용감한 투사가 되어라"라며 자신의 두 아이에게 유서를 남겼다. 의지를 더욱 굳건하게 다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했다. 이후 거사 당일, 도시락과 수통에 폭탄을 숨겨 행사장에 입장하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이내 일본 국기를 흔들며 환호하는 일본인들 사이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수통 폭탄을 치켜들었다. 일본 주요인사들이 서있는 단상 위로 폭탄을 투척하는 모습으로 묵직한 전율을 선사했다. 이강인은 그 자리에서 바로 체포되었지만, 중요 인물들을 처단하는 데 성공했다. 항일을 두고 한국과 중국의 본격적인 협력이 예고돼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해영과 임주환(후쿠다)은 이요원이 임시정부의 밀정 파랑새였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게 돼 혼란과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이해영은 임주환에게 이요원을 찾아 데리고 오라 명했고, 임주환은 허성태(마쓰우라) 외 특무팀을 데리고 상하이로 향했다. 

홍커우 거사 이후 유하복과 임시정부 요원들을 체포하고자 임시정부를 찾은 임주환와 특무팀. 이때 청방과 함께 돌아온 이요원은 유하복을 임시정부 밖으로 이끌었다. 동시에 임주환의 주먹 신호에 의해 일경의 총알이 날아들며 일촉즉발 상황이 펼쳐졌다. 대치 상황 끝에 유하복을 무사히 피신시키는 데 성공한 이요원과 유지태. 하지만 임주환은 이에 물러서지 않고 헌병대에 지원요청을 했고 유하복 저격범을 쫓던 박하나(차정임)에게 총을 겨눠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