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보좌관' 이정재, 무너짐 막으려 정녕 신민아 버리나


'보좌관' 이정재가 위기를 딛고 다시금 김갑수 곁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또 하나의 위기가 찾아왔다. 이번엔 연인 신민아를 처리하라는 지시였다. 무너지기 시작한 걸 막을 방법은 단 하나, 자신이 가진 카드 하나를 버려야 한다고 했던 이정재가 과연 신민아를 내쳐버릴 것인지 주목된다.

22일 방송된 JTBC 금토극 '보좌관'에는 이정재(장태준)가 정웅인(오원식)으로 인해 위기를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홍파(조갑영) 의원실에서 김갑수(송희섭)를 공격하기 위해 가지고 있던 USB를 파기했다고 보고했으나 파기하지 않았던 것. 이 증거가 정웅인의 손으로 들어갔고 그가 깁갑수에게 보고하면서 이정재는 지역구 사무실로 밀려나게 됐다. 

이정재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마지막 카드를 이용하기로 결심했다. 법무부 장관 유하복(박종길)의 비리에 대한 증언을 확보했다. 이를 신민아(강선영)가 도왔다. 그러나 꼬여버렸다. 김갑수가 증언 파일을 들고 유하복을 압박해 그 자리에서 물러나가고 했고, 신민아는 김홍파(조갑영)로부터 미움을 사게 됐다. 

동시 위기에 빠진 연인이었다. 신민아는 김홍파의 눈에 나 추진하고 있던 예산안 통과가 무산됐다. 구청에서 센터 지원금까지 줄이겠다고 했으나 올해까지는 지원이 된다고 해 겨우 안심하는 처지가 됐다. 또 김갑수는 신민아가 추진하려던 여성을 위한 법안을 마치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것처럼 꾸며 입지를 다지려 했다. 

이정재는 지역구로 내려가 서북시장 재개발 문제를 해결하려고 애썼다. 정진영(이성민)에게 조언을 구했다. "정치는 사람을 위한 일이다. 사람을 보고 가면 방법이 있을 것"이란 얘기를 들었다. 그러면서 반격을 위해 김갑수가 법무부 장관의 비리 자료를 확보했음을 언론에 흘렸고, 김홍파가 새로운 법무부 장관 후보로 떠오르자 김홍파 압박 카드로 비리 자료를 확보했다. 

결국 김갑수 스스로가 다시금 이정재를 찾게 만들었다. 하지만 위기가 닥쳤다. 김홍파가 한 배를 타겠다고 했으나 신민아를 제거해 달라고 청한 것. 김갑수는 이정재에게 "적당히 요리해서 처리해"라고 지시했다. 생각에 잠긴 이정재는 과연 어떠한 선택을 할까. 연인 신민아를 외면하게 되는 것인지, 아니면 끝까지 야망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움쳐 쥐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