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TV, 시진핑 1박2일 공개…김정은 늦은밤까지 밀착동행 '눈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첫날인 2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시 주석 부부를 금수산영빈관에서 맞이하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22일 공개한 기록영화 장면.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첫날인 2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시 주석 부부를 금수산영빈관에서 맞이하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22일 공개한 기록영화 장면.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 20∼21일 평양 방문기간 중 취침 시간을 빼고 밀착 동행하며 최고 수준으로 예우했다. 김 위원장은 늦게 일정을 마친 시 주석을 직접 숙소까지 안내하는 등 14년 만에 방북한 중국 최고지도자의 옆을 떠나지 않으며 각별히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조선중앙TV는 22일 오후 시 주석의 평양 순안공항 도착부터 귀국하는 순간까지를 순차적으로 다룬 기록영화 '사회주의 한길에서 변함없을 불패의 조중친선'을 방영했다. 1시간 10분 분량의 영화에서 눈에 띄는 점은 김 위원장이 1박2일 내내 시 주석의 동선을 직접 챙긴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 부부는 첫날 대집단체조 공연 관람이 끝난 후 늦은 밤이었지만 시 주석의 숙소인 금수산영빈관에 도착해 시 주석 부부를 기다렸고 방까지 직접 안내했다.
 
중앙TV는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진심 어린 극진한 정에 감동을 금치 못 해 하면서 비록 길지 않은 하루였지만 조선 인민에 대한 지을 수 없는 훌륭한 인상을 받아안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습근평 동지와 형제적 중국인민에 대한 우리 인민의 친선의 감정은 그렇듯 뜨겁고 열렬하다"며 "두 나라 인민의 혈연의 정은 그 무엇으로서도 가를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상은 회담을 비롯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간부들과 기념촬영, 시 주석 환영 연회, 평양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집단체조 '불패의 사회주의' 관람을 함께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집단체조 개막공연을 관람한 뒤 불만을 드러내며 관계자들을 비판했지만 이날 공연에는 만족했는지 웃으며 시 주석에 공연을 설명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시 주석의 방북에 맞춰 특별 제작한 공연에는 중국어 노래가 연이어 연주됐고 관객석에 있는 북한 관객들도 중국 노래를 따라불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을 찾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산책 중 자리에 앉아 환담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을 찾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산책 중 자리에 앉아 환담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금수산영빈관을 산책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금수산영빈관을 산책하고 있다. [노동신문=뉴시스]

 
양국 정상은 이튿날에도 양국 우호의 상징인 '북중 우의탑' 참배로 하루를 같이 시작하고 다시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출발 전까지 부부동반으로 함께 나무가 우거진 호수 주변을 산책하고 오찬도 했다. 두 정상은 산책 내내 대화를 이어갔고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이야기에 고개를 끄덕이며 동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앙TV는 산책길 대화에 대해 "외교적 관례나 격식을 초월해 진실한 정으로 맺어지고 깊어진 두당 두 나라 최고영도자 동지들의 각별한 친분관계"라고 치켜세웠다.
 
금수산영빈관은 이번 시 주석의 방문 전까지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곳으로 북한이 새로 조성한 외빈용 숙소로 추정된다. 카메라에는 녹색 기와지붕을 갖춘 궁궐 같은 대형 건물과 시 주석의 숙소로 사용된 단층 건물, 원형 식당 등으로 구성된 영빈관 전경이 담겼다. 호수에는 백조 수십 마리가 헤엄쳤고 두 정상이 오찬한 영빈관 장미원은 이름대로 장미꽃이 곳곳을 장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국빈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환송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국빈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환송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국빈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환송했다. [노동신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21일 오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국빈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환송했다. [노동신문=뉴시스]

 
양국 정상이 순안공항에서 출발에 앞서 오랫동안 양손을 맞잡고 웃으며 대화했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전용기가 이륙하고도 한참을 움직이지 않은 채 바라보며 손을 흔드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