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靑대변인 “북한 선박 관련 은폐 없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논란과 관련해 “사실 은폐는 없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는 15일 (북한 목선 입항) 당일부터 사실을 알렸다. 15일 오후 2시 해경이 기자들에게 ‘북한 어선이 조업 중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자체 수리해 삼척항으로 옴으로써 발견됐다’는 문자를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애초 북한 주민의 남하 사건은 수사기관 합동조사를 거쳐 귀순 의사 및 경위를 확인해 발표하는 것이 원칙이나 이날은 모 언론의 오보로 해경이 북한 어선 발견 사실과 간략한 경위만 신속히 발표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방부의 지난 17일 발표를 언급하며 “해경의 발표가 발견 경위 등을 알리는 데 중점을 뒀다면 국방부 발표는 경계 작전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방부 발표에서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것에 대해서는 “군에서 대북 보안상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용어”라며 “이미 해경 공지문에서 발표한 목선 발견 지점(삼척항)을 굳이 숨길 이유가 없다. 공개된 장소를 은폐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점을 다시 확인 드린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다만 17일 브리핑에서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군이 국민께 사건의 정확한 경위와 함께 경계 태세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정확히 보고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대통령께서 해당 브리핑에 대한 질책이 있었고 이후 총리와 국방부 장관의 대국민 사과가 이어졌다”며 “사건 초기부터 상황을 공유하고 협의했던 국가안보실도 소홀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 일이 정쟁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빠른 시간 내에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여 국민에게 소상히 공개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