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8년 과부의 재혼 조건 한가지…'전 남편 살아오면 돌아가겠다'

냉전 시기 대만 공군의 비밀 정찰부대 '흑묘중대'에서 U-2 정찰기 조종사로 임무 수행을 하던 중 격추돼 25년간 고국에 돌아오지 못했던 장리이의 생전 모습. 그는 지난 12일 타계했다. 왼쪽에 있는 사진은 그와 재회해 다시 결혼한 뒤 2003년 사망한 그의 부인 장자치의 사진이다. [영화 '질풍유령 흑묘중대' 캡처]

냉전 시기 대만 공군의 비밀 정찰부대 '흑묘중대'에서 U-2 정찰기 조종사로 임무 수행을 하던 중 격추돼 25년간 고국에 돌아오지 못했던 장리이의 생전 모습. 그는 지난 12일 타계했다. 왼쪽에 있는 사진은 그와 재회해 다시 결혼한 뒤 2003년 사망한 그의 부인 장자치의 사진이다. [영화 '질풍유령 흑묘중대' 캡처]

지난 12일 대만 타이베이 쑹산의 군병원에서 한 백발의 노인이 숨을 거뒀다. 향년 91세, 장리이(張立義). 그는 냉전 시절 U-2 고고도정찰기를 몰고 중국 대륙을 누비던 대만 공군 제8항공대대 제35중대, 일명 ‘흑묘(黑猫)중대’의 일원이었다.   

 
북미 지역 화교 신문인 세계일보 등에 따르면 장리이는 작전 중 격추돼 중국에 억류됐다가 25년 만에 귀환한 역전의 용사다.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은 지난해 가을 대만에서 상영된 다큐멘터리 ‘질풍유령 흑묘중대(疾風魅影 黑貓中隊)’를 통해 소개되기도 했다.   
 
미국 대신해 중국 침투한 ‘검은고양이’
흑묘중대는 1962년 1월 창설돼 13년간 존재했던 부대다. 6·25전쟁에 참전했던 중국이 전후 핵개발에 매진하자 위기를 느낀 미국은 관련 첩보활동에 들어갔다. 정찰위성 기술이 발달하지 못했던 당시로선 고고도정찰기로 입수한 핵시설 영상정보가 절실했다.  
  
그러나 미국은 휴전 서명을 막 끝낸 상황에서 직접 나서기엔 부담이 컸다. 미국은 동맹이자 중공군에 밀려난 장제스(蔣介石) 정부에 정찰기를 제공하고 대리 정보전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흑묘중대의 U-2 정찰기가 기지인 타오위안 비행장에 서 있다. [사진 대만 청년일보 캡처]

흑묘중대의 U-2 정찰기가 기지인 타오위안 비행장에 서 있다. [사진 대만 청년일보 캡처]

미 중앙정보국(CIA)은 52년 대만에 시팡(西方)공사란 위장기업을 세워 거점으로 삼은 뒤 국민당 정권을 상대로 정찰부대 창설을 지원했다. 국공내전에서 경험이 많은 조종사들이 대거 차출됐다. 58년에는 RB-57D 고고도정찰기가 처음 투입됐다.  
 
문제는 거리였다. 중국의 핵실험장이 있는 신장위구르자치구 롭 누르 지역에서 흑묘중대 기지인 타오위안 비행장까지는 무려 2700㎞나 떨어져 있었다. 중거리 정찰기인 RB-57D로는 임무 수행 자체가 불가능했다. 결국 미국 정부는 CIA에 장거리 작전이 가능한 U-2 도입을 지시했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흑묘중대 마크.

흑묘중대 마크.

우선 대만 공군은 59년, 12명의 베테랑 조종사를 당시 미국령인 오키나와의 가데나기지로 보냈다. 이 중 5명이 최종 선발돼 미 텍사스 로플린기지에서 고강도 훈련을 받았다. 이듬해인 60년 7월 미국은 대만 정부에 U-2 정찰기 2대를 매각했다.  
 
62년 1월 13일 드디어 흑묘중대의 첫 임무가 시작됐다. 이후 이 부대는 U-2기 19대로 100여 차례 이상 중국 상공으로 침투해 핵실험장과 탄도미사일 실험장 등을 정탐했다. 74년 부대가 해체될 때까지 총 임무 수행 횟수는 220회에 달했다.  
 
흑묘중대가 정찰비행을 나설 때에는 미국 대통령과 장제스 총통이 동시에 승인해야 했다. 정찰기에서 촬영한 필름은 주일 미군기지에서 현상해 미 본토로 보내졌다. 전직 흑묘중대원들은 다큐멘터리에서 “한번 임무를 나갈 때마다 수천장의 사진을 찍었다”고 증언했다.  
 
5대 격추…문화대혁명 때 어머니 상봉
모든 작전이 성공적인 것은 아니었다. 중공군은 핵개발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관련 시설 주변에 대공미사일을 집중 배치했다. 급기야 62년 9월 장시성 난창에서 U-2기 1대가 피격돼 추락했다. 이후로도 69년까지 총 5대의 U-2기가 대공미사일에 격추됐다. 일련의 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포로로 체포됐다.  
 
하지만 대만 정부는 이들을 모두 사망자로 처리했다. 작전 내용을 은폐하기 위해 가짜 묘도 세웠다. 장리이의 생존 사실은 82년 중국 당국이 그의 존재를 공개할 때까지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장리이가 몰았던 U-2기는 65년 내몽골자치구 바오터우에서 격추됐다. 원자폭탄 제조시설을 촬영하는 임무를 수행하던 중 발생한 일이었다.
 
 1965년 1월 10일, 장리이가 몰던 U-2 정찰기가 중국 내몽골자치구 바오터우에서 격추됐다. 사진은 당시 중공군이 촬영한 U-2의 잔해. [영화 '질풍유령 흑묘중대' 캡처]

1965년 1월 10일, 장리이가 몰던 U-2 정찰기가 중국 내몽골자치구 바오터우에서 격추됐다. 사진은 당시 중공군이 촬영한 U-2의 잔해. [영화 '질풍유령 흑묘중대' 캡처]

체포 이후 그의 삶은 고난 그 자체였다. 스파이 반역자로 내몰려 고문 등 온갖 고초를 겪었다. 1970년대 문화대혁명 시기에는 농촌으로 내려가 강제노역을 하는 하방(下放) 조치를 당했다. 그런데 그곳에서 국공내전 당시 헤어졌던 생모와 극적으로 재회하게 된다.
 
포로 생활을 한 지 17년이 흐른 82년 중국 당국은 그를 석방하기로 결정하고 서방 언론에 노출시켰다. 그런데 대만 정부가 그의 송환을 거부했다. 중국의 세뇌로 사상이 의심된다는 게 이유였다.  
 
살아돌아온 남편, 26년만의 재결혼식
장리이의 삶이 유명해진 데에는 그의 부인 장자치(張家淇)와의 러브스토리가 한몫했다. 56년 결혼한 부부는 장리이가 실종되기 전까지 두 자녀와 함께 행복한 삶을 살았다. 주변에서 부러워할 정도로 금슬도 좋았다. 
 
장자치는 8년간 과부로 지내다가 다른 군인 남성과 재혼했다. 그런데 재혼을 하면서 ‘만에 하나 남편이 살아 돌아온다면 다시 전 남편에게 돌아가겠다’는 조건을 걸었다. 장리이 역시 중국에서 오랜 억류 기간 부인을 그리워하며 재혼하지 않았다.  
 
장리이와 장자치 부부가 1956년 결혼 당시 모습(왼쪽 사진). 장리이가 대만으로 귀환한 이듬해인 1991년 두 사람은 미국에서 다시 결혼식을 올렸다(오른쪽 사진). [영화 '질풍유령 흑묘중대' 캡처]장리이의 가족 사진. 장리이는 중국에서 억류 생활을 하는 동안 홀로 지냈다. [영화 '질풍유령 흑묘중대' 캡처]
영화에서나 볼 법한 약속은 실현됐다. 82년 장리이가 홍콩으로 거처를 옮겼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장자치는 이듬해 남편을 만나기 위해 홍콩으로 날아갔다. 그러나 장리이의 국적 회복 문제로 두 사람은 뜨거운 재회를 뒤로하고 또다시 7년간 생이별을 하게 된다.
 
90년 미국의 중재로 고국 땅을 밟게 된 장리이는 이듬해 미국에서 장자치와 다시 한번 결혼식을 가졌다. 
 
이후 부부는 흘려보낸 시간이 아까운듯 서로를 극진히 아끼며 살았다고 한다. 그러던 중 장자치는 간암 판정을 받고 3년 간 투병생활을 하다가 2003년 먼저 세상을 떠났다. 장리이의 타이베이 자택에 걸린 달력은 그녀가 숨진 달에 멈춰 있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미·중 ‘핑퐁외교’…흑묘중대 해체  
흑묘중대의 존재 가치는 미국과 중국의 국교정상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소멸했다. 72년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핑퐁외교’를 통해 중국과 관계 개선을 이룬 뒤 중국 대륙에 대한 정찰 비행을 전면 중단시켰기 때문이다. 
 
이후 74년 10월 흑묘중대는 완전히 해체됐고, U-2 정찰기는 전량 미국으로 반환됐다.  
 
미국은 흑묘중대를 없애며 대만에 정찰위성으로 촬영한 사진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전직 대만 정보부대 관계자들은 다큐멘터리에서 “미국이 건넨 사진들은 해상도가 너무 낮아 정보로서 가치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